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뉴시스

법원이 구속중인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보석을 허가했다.

수원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미경)는 12일 이 총회장에 대해 △전자장치 부착 △주거지 제한 △보석보증금 1억 원 납입을 조건으로 이 같이 결정했다.

재판부는 “주요 증인에 대한 증인신문 및 서증조사 등 심리가 상당한 정도로 진행돼 죄증인멸의 우려가 크지 않고, 고령인 피고인이 구속 상태에서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보이는 점, 피고인이 그동안 성실하게 재판에 출석해 온 점 등 기록과 심문, 공판 과정에서 나타난 사정을 종합해 보석을 허가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보석 허가의 사유를 밝혔다.

앞서 이 총회장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업무방해 혐의로 지난 8월 1일 구속됐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천지 #이만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