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독교 유권자
©Unsplash
미국 사회문화 연구소인 퓨 리서치 센터(Pew Research Center)가 발표한 여론 조사에서 기독교인 유권자의 비율이 2008년 이후 약 15% 감소했으며 종교와 무관한 유권자 수는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크리스천 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퓨 센터는 2018년과 2019년에 12,000명 이상의 투표자가 포함된 데이터를 포함, 지난 25년 동안 36만 명 이상의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자료에 따르면 2008년에 전체 등록 유권자의 79%가 자신을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반면, 2019년에는 유권자의 64%만이 기독교인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가장 극명한 차이를 보인 정당은 민주당이었다.

2008년에 등록된 민주당원 중 73%가 기독교인으로 확인되었으나 2019년에는 52%로 크게 감소했다. 조사에서 민주당 유권자 가운데 늘어난 기독교인은 히스패닉계 가톨릭 유권자(1%)층이 유일했다.

공화당 유권자들은 2008년 87%였던 기독교인이 2019년에 79%로 떨어졌다. 이에 비해 종교가 없는 공화당 유권자는 2008년 15%에서 2019년에 28%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이 자료는 등록 유권자들 중 거의 모든 미국 기독교 교파의 수가 감소했음을 보여준다. 또 이와는 대조적으로 종교와 무관한 유권자의 투표의 비율은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민주당 내에 종교에 무관한 당원들은 11년간 18%에서 38%로 두 배 넘게 증가했으며, 공화당원도 같은 기간에 9%에서 15%로 늘어났다.

이번 연구에 대해 그렉 스미스(Galen Carey) 퓨 리서치연구원은 “소속이 안된 사람들은 무신론자, 불가지론자이거나 특별히 아무 종교에도 속하지 않은 부류이면서도 종교적으로는 관계가 없지만 정치적 계열이 같을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 10년간, 유권자 중에 기독교가 아닌 신앙인은 5%에서 7%로 증가했으며, 이들은 공화당원보다 민주당원 후보에 두 배 가까이 높은 투표율을 보인다고 밝혔다.

전미복음주의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Presidentials)의 정부관계 부대표인 갈렌 캐리(Galen Carey)는 CP에 “신앙을 가진 미국인의 수가 감소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우려하는 것은 기독교인이 얼마나 등록 유권자인지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유권자가 기독교인가”라고 말했다.

캐리는 갤럽 조사를 통해 2008년부터 2020년까지 민주당은 낙태에 대해 특정 상황에서 합법적이어야 한다는 의견에서 모든 상황에서 합법적이라는 입장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반면 같은 시기에 공화당은 낙태에 대해 거의 동일한 입장을 견지했다.

그는 또 민주당의 2020년 강령은 미국 역사가 전통적으로 종교의 자유에 박수를 보내는 것보다 신앙의 자유를 덜 지지한다고 주장했다.

캐리는 또 민주당 강령은 “자신의 종교를 자유롭게 행사하기 위해 각 미국인의 권리를 보호”하며 “트럼프 행정부가 기업, 의료 사업자, 사회 복지 기관 등이 차별할 수 있도록 광범위한 종교적 면제를 사용하는 것을 거부할 것”이라고 명시했다고 덧붙였다.

반면 그는 공화당의 강령은 2008년과 2020년 모두 미국인들은 (주)정부가 내세우는 채용 관행에 대한 두려움 없이 자신의 신앙을 일상 생활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