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선연, 2020 대중문화포럼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원장 백광훈, 문선연)이 오는 12월 3일 저녁 7시에 유튜브 채널 문선연TV를 통해 ‘2020년, 코로나19 가운데 대중이 열망한 것들’이란 주제로 문화포럼을 온라인 실시간 중계한다.

문선연은 “2020년에 기억나는 것을 물었을 때 코로나19 외에 특별히 생각나는 것이 없다면, 문화포럼 <2020년 대중문화 키워드로 살펴보는 대중의 열망과 한국교회의 과제>에 참여해보면 어떨까. 문화선교연구원은 매년 연말에 한 해를 돌아보며 많은 사람들이 열광한 대중문화 키워드를 통해 기독교적으로 분석하고, 한국교회가 앞으로 중점을 두어야 할 과제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며 “올해 문화선교연구원에서 선정한 대중문화 키워드는 ‘랜선OO’, ‘트로트’, ‘부캐’”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랜선 콘서트’, ‘랜선 여행’, ‘랜선 수련회’ 등 오프라인에서 이루어지던 다양한 활동들이 온라인에서 진행되었다. 이러한 온라인 비대면 활동들을 일컫는 신조어 ‘랜선OO’을 문화선교연구원에서 올 한해 대중이 열망한 대중문화 첫 번째 키워드로 선정하였다”며 “‘랜선’ 문화로 요약할 수 있는 온라인 비대면 소통 방식은 비단 문화예술계뿐 아니라 사회, 경제, 교육, 종교 등 우리 사회의 전방위적인 영역에서 관계 맺기의 방식이나 활동의 양상을 전환시키고 있다. 백광훈 원장(문화선교연구원)이 대중문화 키워드 ‘랜선OO’을 통해 맞이한 변화와 그 가운데 엿볼 수 있는 대중의 열망을 분석하고 한국교회의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했다.

또 “올해의 두 번째 대중문화 키워드는 ‘트로트’이다. 지난 해부터 시작된 트로트 열풍이 <미스터트롯>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점화되었다. 기존에 일부 세대를 중심으로 전유하던 트로트의 인기가 치솟으면서 전 세대가 함께 즐기는 장르가 된 이유에 대해 분석하고, 이러한 현상이 교회에 주는 메시지를 윤영훈 교수(성결대)에게 들어볼 것”이라며 “문화선교연구원이 선정한 올해의 마지막 대중문화 키워드는 ‘부캐’이다. 부캐릭터의 축약어이며, 비슷한 의미로는 ‘멀티 페르소나(다중적 자아)’가 있다. 온라인에서 다양한 계정을 사용하는 것처럼 평소의 모습이 아닌 다른 캐릭터로 행동하는 것을 두고 이른바 ‘부캐’라고 부르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언제 어디서 누구와 있느냐에 따라 ‘내’가 달라지는 것처럼, 자신만의 다양한 면모를 부캐로 삼고 이를 놀이문화로 즐긴다. 대표적인 ‘부캐’로는 <놀면 뭐하니?>의 ‘유산슬’(유재석), 프로젝트 그룹 ‘싹쓰리’의 ‘린다G(이효리), 유두래곤(유재석), 비룡(비), 그리고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 등을 들 수 있다. 이러한 문화현상에 대해 성현 대표(필름포럼)가 분석하고, 그 과제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며 “김지혜 책임연구원(문화선교연구원)의 진행으로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많은 변화가 있었던 2020년 한 해를 돌아보며, 대중의 많은 관심을 가진 세 가지 문화적 현상이 한국교회에게 주는 의미를 살펴보고 향후 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누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의:문화선교연구원 김지혜 책임연구원 02-743-2535 / 010-2014-1427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문선연 #대중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