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비실
미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실 ©Wikimedia
서아프리카 니제르 공화국에서 무장단체에 납치된 미국인 선교사를 미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실 팀 식스(Navy SEAL Team Six)가 구출했다고 미 국방부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조나단 호프만(Jonathan Hoffman) 국방부 공보담당 보좌관은 성명을 통해 31일 새벽, 미군은 나이지리아와 니제르 정부와 연계하여 인질 구출 작전에 성공했으며, 이번 납치는 테러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호프만에 따르면, 이번 야간 공습으로 납치범 7명 중 6명은 사망했으며 부상당한 미군 없이, 선교사는 안전한 상태라고 밝혔다.

27세인 필립 네이선 월튼(Philip Nathan Walton) 선교사는 지난 29일 나이지리아 국경 근처에 있는 니제르 남부의 외딴 마을인 마살라타(Massalata)에 있는 자신의 농장 뒷마당에서 납치됐다.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납치범들은 월튼의 가족에게 100만 달러 이상의 몸값을 요구했으며, 불응할 경우에 지역 내 극단주의 단체로 그를 넘기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월튼은 아내와 어린 딸과 함께 농장에서 살고 있었고, 사건 당시 그의 가족이 가진 현금은 40달러가 전부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나이지리아 북부 지역은 최근 몇 년간 납치로 수백만 달러의 몸값을 벌어들인 보코 하람(Boko Haram), 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 지부(ISWAP)등의 단체들로 인해 테러리스트의 거점으로 부상했다.

월튼 선교사의 구출은 지난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선거 유세를 하던 중에도 소개되었다.

펜스 부통령은 “어젯밤, 미 해군이 불과 며칠 전 니제르에서 포로로 잡힌 미국인을 구출했다”면서 “미국 시민은 안전하며 작전 중 부상당한 군인은 없었다. 미합중국의 군대는 세계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의 세력”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주 트위터를 통해 윌턴의 석방을 축하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터키 주재 노스캐롤라이나 선교사인 앤드류 브런슨(Andrew Brunson)을 포함한 미국인 인질과 수감자들을 행정부가 석방시킨 데에 기쁨을 표했다.

한편, 미국인이며 기독교 인도주의 단체 일원인 제프리 레이 우드케(Jeffery Rey Woodke)는 2016년 10월 납치된 후, 4년 동안 니제르에서 이슬람국가(IS) 테러범들에게 억류되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