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보행치료 전경
로봇보행치료 전경 ©서울시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은 최첨단 재활로봇을 도입해 보행에 장애를 겪는 어린이들에게 질환별 맞춤형 재활치료를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어린이병원은 뇌성마비 등의 질병으로 보행에 어려움을 겪는 환아들에게 신체장애별 보행패턴에 맞는 1대 1 로봇재활치료를 제공해 훈련효과를 극대화하고,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와 회복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병원에서 이번에 새로 도입한 재활로봇은 세계적인 재활로봇 전문회사인 호코마(HOCOMA) 사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로봇보조보행치료기 '로코맷 프로'(Lokomat Pro)다. 전 세계적으로 뇌 질환 환자 재활치료에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특히 보행 장애 어린이의 기능회복에 탁월한 효과가 입증된 바 있다.

로봇보행치료는 환자가 재활로봇 장비를 장착하면 로봇이 정밀센서를 통해 환자의 움직임을 감지해 정상적으로 걷는 동작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치료사가 했던 기존의 보행훈련에 비해 많은 양의 반복훈련을 정확하고 안전하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환자별로 치료목적에 맞는 다양한 가상현실 프로그램들을 모니터로 제공해 환자가 트레드밀(벨트 위를 걷는 장치) 위를 걸으며 자신의 보행패턴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도 있다. 이를 통해 치료사도 즉각적이고 정확한 피드백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재활로봇으로 진행한 환자의 훈련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자동 저장돼 치료 향상도를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다.

어린이병원은 본격적인 로봇보행치료 개시에 앞서 지난 8월 재활로봇을 신규 도입하고 2개월간 시범운영을 거쳤다. 또 전용 로봇치료실도 마련하고 담당 물리치료사들에게 의료장비 운영에 필요한 자격을 취득하게 했다.

재활치료비는 보행재활치료가 장기간 걸리는 점을 고려해 경제적 부담을 덜고 재활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기준에 맞게 책정했다.

최진숙 어린이병원 원장은 "이번 보행재활로봇 도입을 통해 최첨단 재활치료 서비스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장애 어린이의 초기 재활부터 일상생활 복귀까지 전 과정을 도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