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삼 목사
만나교회 김병삼 목사 ©만나교회

김병삼 목사(만나교회)가 1일 주일예배에서 ‘풍성한 삶의 원리, 하나님을 떠나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요15:5~7,11)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김 목사는 “우리의 인생, 삶은 하나님 앞에서 우리 스스로 얼마나 가치있는 인생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라며 “우리의 삶의 가치는 우리의 삶에 열리는 열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삶의 목적을 이루어 갈 때 가치를 가지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인생에 가장 큰 성공은 하나님의 한탄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쁨이 되는 것”이라며 “내가 원하는 것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얼굴이 미소를 띄울 수 있게 하는 일은 무엇일까”를 물었다.

그러면서 “포도나무 비유에서 포도나무가 상징하는 것은 예수님이며 포도원 농부는 하나님이고, 가지는 우리”라며 “포도나무에 가지가 붙어 있음으로 열매를 맺는다. 그러나 가지인 우리의 임무가 열매 맺는 것이라고 착각할 수 있다. 가지의 진짜 역할은 포도나무에 붙어 있어 지속적으로 생명력을 받는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그는 “성경은 성공과 우리들의 노력 등 하나님과 관계 없는 성공과 노력은 헛된 것임을 말한다”며 “풍성한 삶을 사는 원리 첫째, ‘가지는 나무에 붙어 있어야 한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는 하나님과 관계 없는 삶을 살아가는 것이 훨씬 쉬울 수 있다. 하나님과 함께 살아가는 것은 때때로 고난이기도 하다”고 했다.

이어 “우리의 본질적인 문제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통해 이루시고자 하는 풍성한 원리를 우리들이 잊고 그 말끼를 못 알아듣고 사는 것”이라며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풍성함의 원리는 기쁨이다. 그러나 우리들의 인생에 대부분은 나쁜 열매를 맺지 않기 위해 살아간다. 방어적인 신앙은 결국 실패하게 된다. 우리는 좋은 열매를 맺을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또한 “빌립보서 4장 13절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말씀은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이라며 “그런데 우리는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 거하지 않으며 내가 할 수 있다고 체면을 건다.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지만 하나님께 매여 사는 것이 아니라 기도하는 내가 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이다. 원리가 잘못되어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둘째, ‘포도나무의 가지는 하나님의 관심 속에 있는 것’이다. 포도나무 원리에서 우리에게 알려주는 것은 우리가 하나님 안에 거할 때 하나님께서 우리를 돌보신다는 사실”이라며 “관심은 관계 속에서 이루어진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간섭하기 시작하셨다는 것은 하나님이 우리와 관계 되어 있다는 말”이라고 했다.

더불어 “정말 살리기 위해 아깝지만 꺾어야 되는 가지가 있다면 하나님이 우리의 인생을 꺾으시는 것, 그것은 하나님의 간섭이 우리 가운데 시작되었다는 것”이라며 “하나님은 우리의 모든 것을 받아 주신다. 그러나 하나님이 우리를 쓰시고자, 우리의 열매를 보시길 원하시면 우리를 훈련시키시며 우리의 인생의 가지를 치시는 것을 우리들이 알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목사는 “마지막 셋째, ‘소원보다 기쁨이 선행될 때’”라며 “우리가 예수 안에 거해야 하는 것은 우리의 인생이 충만하게 하기 위해서이다. ‘거한다’는 말은 ‘순종한다’는 말과 연결된다. 우리가 예수 안에 거하기 위해 순종할 때 우리에게 찾아오는 것은 기쁨”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의 신앙의 오류는 하나님이 기뻐할 때 우리들에게 이루어지는 소원을 얻으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나의 소원을 이루어 주셔야 기뻐하는 그것”이라며 “내가 하나님 안에서 기쁨을 가지고 하나님 안에 거하면 하나님께서 나를 기뻐하시고 내 마음에 소원을 이루어주시는 분이시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주 안에 거하기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철저하게 하나님을 믿고 신뢰하며, 하나님이 나를 이끌어 가신다는 고백이 우리들에게 없다면 하나님이 기뻐하시며 그 분의 기뻐하심으로 나에게 주는 소원을 얻는 것은 힘들다”며 “우리의 삶 속에서 하나님께서 기뻐하실 때 우리의 마음에 소원을 주시고 또한 이루어 주시는 풍성함이 모두에게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