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한국장로교 신학대학교 찬양제
제9회 한국장로교 신학대학교 찬양제에서 참석자가 독창을 부르는 모습. ©한장총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수읍 목사, 이하 한장총)가 주최하고 한장총 신학대학교 찬양제 준비위원회가 주관한 제9회 한국 장로교 신학대학교 찬양제가 지난 29일 성황리에 종료했다.

금년 신학대학교 찬양제는 코로나19 전염병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으로 인하여, 매년 시행하던 찬양제 진행방식인 합창과 연합찬양을 지양하고 참가자를 숫자를 제한하기 위해 독창제로 계획하고 진행했다.

설교를 맡은 윤희구목사(증경대표회장)는 설교에서 “‘찬송·찬미·찬양의 의미는 예수님에 대한 이야기, 구원의 은혜에 감격하여 하나님 뜻대로 살겠다는 결심, 하나님의 위대하심과 영화로우심에 대한 찬양’”이라며 “그러므로 기쁘고 즐거울 때 찬양으로 하나님을 영화롭게 해드리고 힘들고 어려울 때 찬양으로 승리하는 삶을 살자”고 권면했다.

대표회장 김수읍 목사는 대회사에서 “한국 장로교의 미래의 등불인 신학대학생들이 찬양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주님의 은혜를 체험하고 장로교 신학대학들의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민족의 복음화와 세계선교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세상이 힘들고 암울할수록 오직 말씀과 기도에 힘을 쏟고 하나님을 영화롭게 찬양하면, 하나님께서 은혜와 복을 베푸시고 앞길을 인도하시며 발등에 불을 밝혀주실 것”이라고 참가한 신학생들을 축복했다.

한장총 장로교단 신학대학생들 찬양으로 한 자리에
제9회 한국장로교 신학대학교 찬양제가 끝나고 모든 참석자들이 합창곡을 부르는 모습. ©한장총

이 날 찬양제는 7개 신학대학교에서 9명이 참가했다. 사회자 없이 각자 정해진 순서에 따라 학교소개와 자기소개와 참가곡명을 소개한 뒤 독창했다. 한장총은 “대회를 앞두고 가다듬은 실력뿐 아니라 찬양을 통해 받은 은혜와 영감을 나누었다”고 전했다.

한국장로교 신학대학교 연합찬양제의 전통에 따라, 참가자들은 찬양을 마친 뒤 마지막 곡인 ‘내 마음에 주를 향한 사랑이’를 참가자 전원이 함께 하모니를 이뤄 전체 찬양을 했다. 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김충환교수가 지휘하고 문인영교수가 반주했다.

한장총 신학대학찬양제 준비위원회는 행사당일 참가자 이외에 청중의 숫자를 50명 제한하여 코로나 19 감염병 확산을 방지했고, 예배자와 찬양 참가자의 연주를 제외한 객석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본 찬양제는 장로교 신학대학교의 교류와 연합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서 경쟁연주 방식이 아닌 비경쟁으로 진행하여 모든 참가자에게 기념 트로피와 격려금을 전달하여 화합의 장을 마련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