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츠시아
서울예술대학교에서 예배하며 앨범을 발매하고 있는 서울예술대학교 기독교 동아리 액츠시아 ©액츠시아 제공

우리는 십자가에 대해서 많이 듣고 살지만 진정으로 십자가의 의미를 알고 그 뜻을 따라 살아가기는 쉽지 않다. 또 우리는 우리 자신의 상처와 부족함을 바라보며 낙담하기 쉬우나 주님의 고통을 바라보며 살기도 쉽지 않다. 학교에서 예배하고 있는 서울예술대학교의 기독교 동아리 ‘액츠시아’ 학생들이 최근 발매한 ‘나의 가장 아픈 곳’이란 곡은 주님이 우리의 상처를 돌보시고 십자가 상에서 우리의 고통을 돌아보셨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액츠시아는 지난 해 ‘능력의 주 그 안에서’에 이어 올해 ‘나의 가장 아픈 곳’이란 곡을 21일 발매했다. 이들의 열정적인 활동에 대해 서면을 통해 들어봤다.

-액츠시아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ACTS SIA는 ‘Artist for Christ The Savior in the Seoul Institute of the Arts’의 약자로 서울예술대학교의 기독교 학생들이 하나님을 찬양하기 위해 모인 찬양 중점 기독교동아리 입니다. 실용음악학과 학생들을 중심으로 자신의 전공을 살려 예배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예대에서 예배하라>라는 이름의 오프라인 예배 개최, 직접 작사, 작곡한 찬양 음원 제작이 주 활동 내용입니다.”

-두 번째 싱글인데요. 어떻게 이번 앨범을 내게 됐나요?

“액츠시아는 정기적인 모임을 통해 찬양으로 만들고 싶은 묵상과 곡조를 나눕니다. 나눈 것들 중 좋은 것들을 추려 곡으로 만드는 과정을 거치지요. 아쉽게 완성되지 못하는 곡들도 있지만, ‘나의 가장 아픈 곳’이란 곡처럼 완성된 하나의 곡이 되기도 합니다. 이런 곡들을 편곡과 녹음 과정을 거쳐 음원으로 발매합니다.

이번 곡은 액츠시아의 두번째 싱글로, 첫번째 싱글은 액츠시아에서 활동하셨던 졸업생 선배가 작사, 작곡한 곡을 재학중인 액츠시아 후배들이 녹음하여 제작하였습니다. 이번 두 번째 싱글은 액츠시아에서 활동하며 재학중인 윤지훈의 작사, 작곡, 노래로 발매되었습니다.”

-이번 싱글 ‘나의 가장 아픈 곳’을 작사하고 노래한 윤지훈 님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안녕하세요. 서울예술대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하고 있는 윤지훈이라고 합니다 저는 목사님 가정의 자녀로 태어났습니다. 아빠가 개척교회를 하셨기 때문에 초등학교 고학년부터는 성가대와 청소년예배 찬양 인도를 섬겼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교회에서 자연스럽게 찬양하면서 노래하는 재미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뮤지컬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이번 곡 ‘나의 가장 아픈 곳’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어떤 마음으로 작사, 작곡을 하셨고 특별히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어떤 부분인가요?

“‘나의 가장 아픈 곳’은 상처를 위로하시는 하나님에 대한 저의 고백입니다. 제 삶의 상처는 잊고 산다 할지라도 모든 순간 속에 영향을 끼쳤습니다. 마치 상처에 제가 매인것 처럼요. 그래서 상처가 아닌 예수님께 매이고 싶어 마주한 나조차도 잊고 싶은 상처 속에 하나님은 저를 잊지 않으시고 그 자리에서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그리고는 ‘괜찮다 그리고 사랑한다’ 라고 말씀하시고 상처투성이인 저를 일으켜 세우셨습니다.

사실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2절입니다. 나의 상처에서 예수님의 상흔으로 시선이 옮겨집니다. 십자가의 사건이 내 상처보다 깊다는 것을 알고있는 저는 그 십자가가 저를 위한 것이었다고 알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그 고통스러운 순간에 저를 돌보셨던 것입니다.

‘나의 가장 아픈 곳’은 사실 뮤지컬 전공인 제가 처음으로 작사, 작곡에 도전한 첫 자작곡입니다. 부족한 이 곡을 액츠시아의 실용음악과 친구들이 연주와 편곡으로 채워주어 발매할 수 있었습니다.”

-윤지훈 님이 좋아하고 은혜 받는 찬양이나 성구가 있다면요?

“요즘은 어노인팅의 ‘하늘에 닿아도’라는 찬양이 많이 가슴에 남습니다. 레위인이였고 찬양사역을 하던 아삽의 고백인 시편 73편으로 만들어진 찬양입니다. 아삽은 세상 사람들과 비교하고 좌절하지만, 그대로 머물러 있지 않고 하나님께 나아가 회개하고 다시 찬양합니다.

예술인으로서, 그리고 하나님의 자녀로서 살아가면서 손해보는 것 같고 뒤쳐지는 것 같은 두려움이 생길 때가 있을 것 입니다. 하지만 꼭 그때 하나님 앞으로 나아가 아삽과 같은 고백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제가 제일 좋아하는 성구는 스바냐 3장 17절입니다.”

 

액츠시아
액츠시아가 발매한 싱글 ‘나의 가장 아픈 곳’ 앨범 재킷 이미지

-더 하고 싶은 말이 있으신가요?

 

“젊은 찬양 사역자들이 있습니다. Reborn worship 팀인데요. 음악적으로 실력 있는 청년들이 예수님을 위해 열정을 가지고 찬양하는 팀입니다. 실력에 비해 많은 분들이 모르고 계시는데 많이 찾아주시고 기도해 주셔서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로 인해 모여서 예배하고 찬양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지는 이 시기에 액츠시아가 하나님을 갈급히 찾으며 찬양할 수 있게 기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액츠시아 #나의가장아픈곳 #서울예술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