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교협 신임회장으로 당선된 문석호 목사
뉴욕교협 신임회장으로 당선된 문석호 목사가 인사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문석호 목사)가 지난 26일(현지시간) 오전10시 퀸즈한인교회(담임 김바나바 목사)에서 제46회 정기총회를 열고 신임회장으로 문석호 목사(효신장로교회)를 선출했다.

관심을 모았던 목사 부회장 선거에서는 김희복 목사(뉴욕주찬양교회)가 당선됐고, 평신도 부회장은 백달영 장로(퀸즈한인교회)가 당선됐다.

문석호 신임회장은 당선 소감을 통해 “김영식 증경회장의 말씀처럼 저는 똑똑한 목사가 아니지만 똑똑한 임원들이 잘한다면 함께 잘 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신임 부회장과 차기 임원들이 힘을 합해 교협을 새롭게 이끌어 나갈 때 많은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부회장 김희목 목사는 “이번에 부회장 선거운동을 하면서 교협 회원들 한 분 한 분 정말 소중하다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됐다”면서 “어르신들을 잘 섬기며 협력해서 멋진 교협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평신도부회장 백달영 장로는 “회장과 임원들을 잘 모시고 열심히 일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회장 선거는 단독후보를 박수로 받자는 동의와 제청에 의해 참석자들의 만장일치 박수로 투표 없이 문석호 목사가 당선을 확정 지었다. 부회장 선거는 1차 투표결과 김희복 목사가 총 193표 중 118표, 김요셉 목사(예수생명교회)가 65표를 얻었고, 두 후보 모두 2/3를 넘지 못해 2차 투표에 돌입하려 했으나 김요셉 목사가 후보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김희복 목사의 당선이 확정됐다.

감사로는 이번 회기 감사였던 김영철 목사와 김기호 목사가 연임됐고, 직전 평신도부회장인 손성대 장로가 신임 감사로 선출됐다.

교협 46회기 수입과 지출 총계는 $352,607.90이며, 이월금은 $12,187.32이다. 신입회원으로는 뉴욕광명교회(담임 구자범 목사)와 기둥교회(구 열방교회•담임 고성민목사)가 인준을 받았다.

이날 교협은 조원태 목사, 박진하 목사, 김희복 목사, 김바나바 목사, 허연행 목사에게 각각 감사패를 전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