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일 제18대 대한노인회 신임 중앙회장이 20일 취임사를 통해 “머지않아 우리 사회는 1,000만 노인의 시대로 접어들고, 노인 개인적으로는 건강한 100세 시대가 열리게 된다”며 “올바른 노인의 길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해결하기 위해 소통하며, 노인예산 확충, 노인 건강증진센터 건립, 노인 사회참여 촉진 등을 위해 낮은 자세로 일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대한노인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임시총회에서 당선된 김호일 신임 중앙회장은 목사이자 국회의원, 시민운동가로 잔뼈가 굵은 인물이다. 제14, 15, 16대 국회의원(한나라당)을 지내며 국회 노인복지정책연구회 회장을 역임했고, 옥수동 풍림아이원 경로당 회장, 대한노인회 중앙회 고문, 대한노인회 서울연합회 명예회장, 대한민국헌정회 노인복지정책위원회 위원장 등을 맡아 풍부한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노인복지의 최전선에서 제도 개선과 정책 마련에 앞장섰다.

 

대한노인회 김호일 신임 중앙회장
김호일 신임 중앙회장이 19일 제18대 대인노인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한노인회 홈페이지

이 외에도 한국향토문화진흥회 이사장, 천수120세 건강하게누리기운동본부 총재, 한국다문화가정교육정책연구원 이사장, 일류국가를 창조하는 국민의 힘 총재, 국민안전교육중앙회 총재, 한국복지당 총재 등 여러 단체의 수장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2006년에는 유학길에 올라 2년간 미국 캘리포니아 센트럴대학교에서 목회학 석사과정을 밟고, 2008년 한국에서 생명나무교회를 개척했다.

 

김 신임 중앙회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노인이 행복한 세상을 꿈꾸는 시대적 요구는 우리들만의 목표가 아니고 국가와 사회, 온 국민의 바람일 것”이라며 “국민과 800만 노인 앞에 겸허한 마음으로 맡은 바 책임과 소명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를 위해 노인회원은 물론, 정부, 사회단체, 젊은 세대와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소통하는 회장이 되겠다고 했다. 합리적인 정부 정책에는 적극 호응하고 함께하며, 불합리한 정책에는 단호하고 엄정한 목소리를 내겠다고도 했다.

주요 공약으로 △노인복지향상을 전담하는 ‘노인행복부’ 신설 △대한노인회를 ‘대한노인회법’에 의한 법정단체로 만들고 노인예산 확충 △노인 건강증진센터 건립 △노인 사회참여 활동 촉진을 위한 노인취업, 자원봉사활동 및 여가활동 증대 등을 내세웠다.

특히 대한노인회법을 만들어 65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을 정회원, 60세 이상 국민을 준회원으로 명기하여 60세 이상 1,100만 명을 대표하는 기구로 만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한노인회가 국비를 지원받는 법정 단체가 되면 연합회장, 지회장의 업무추진비를 지원하고, 분회장과 경로당회장에도 이·통장 수준의 업무추진비를 지원하여 노인복지에 전념할 수 하겠다는 포부다. 기존 대의원 280명에서 전국 경로당 대표 6만4천여 명으로 투표권 확대 등 노인회장 선거도 개혁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해 왔다.

김호일 신임 중앙회장은 “대화를 정례화하는 자리를 수시로 만들겠다”며 “이제 대한노인회가 다시 태어나야 한다. 이 길에 800만 어르신들이 함께해 달라”고 요청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