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측 “50인 이상 금지 위반 혐의로 고발 예정”
인터콥 측 “3천명 아냐… 20여 곳에 나눠 모여”

인터콥
©인터콥 인터넷 홈페이지 캡쳐
기독교 선교단체인 인터콥이 지난 9~10일 경북 상주시의 인터콥 열방센터에서 3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박2일 간 선교행사를 연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행사에는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들도 참석했고, 대강당과 소강당 등에서 밤 11시까지 선교사 강의가 진행됐다. 주로 대강당에 모였고 일부는 자리가 모자라 소강당에서 화상으로 강의를 들었다고 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또 참석자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했다는 한 참석자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열방센터 내 숙소에서 20~30명씩 짝을 이뤄 잠을 자고, 주로 도시락으로 식사를 했다고 한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이 밖에 이 매체는 주최 측이 참석자에게 휴대전화를 모두 끄도록 지시하고, 사진을 찍을 경우 현장에서 모두 삭제하도록 조치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회비로 24만원 씩을 받았고, 11월과 12월에도 같은 장소에서 행사를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상주시 관계자는 13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언론에 보도된 인터콥 행사 참석자) 3천 명은 언론에 제보된 내용”이라며 “실제 참석 규모가 어느 정도였는지는 파악하기 어렵고 12일 400여명 정도의 첨석자 명단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인터콥이 행사를 할 당시 상주시에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실내 50인 이상의 집회가 금지돼 있었다. 이에 따라 해당 조치 위반 혐의로 인터콥 측을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나 인터콥 측은 시에, 행사 당시 참석자들이 여러 공간에 흩어져 있었고 방역수칙도 준수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본지는 인터콥 측의 해명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 다만 인터콥 관계자는 한 매체에 “거리두기를 준수했고, 센터 내 20여 곳에 나눠 모였다”고 밝혔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3천 명이 모인 것은 아니다. 지난 2주간 지방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아니었다”며 “식사도 야외에서 도시락으로 해결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24만 원을 냈다는데, 1박 2일 회비가 아니라 12주간 전체 훈련 과정 회비”라며 “인원도 더 오려는 것을 오지 못하게 했다. 누군가 캠프를 참석했다가 악의적으로 제보한 것 아닌가”라고 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인터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