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by
©Pixabay

미국 기독교인 10명 중 4명 이상이 ‘낙태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이 모호하다’고 믿고 있다고 애리조나 크리스천대학교(Arizona Christian University) 문화연구센터(Cultural Research Center, CRC)가 밝혔다.

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기독교 여론조사 기관인 CRC는 ‘미국인 세계관 인벤토리 2020’(American Worldview Inventory 2020)를 통해 낙태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CRC의 조지 바나 연구소장에 따르면 이 조사는 지난 1월 미국 성인 2천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오차범위는 ±2%p였다고 한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44%가 “낙태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이 모호하다”고 대답했다. 34%는 “낙태가 산모를 경제적 또는 정서적 불편함이나 어려움에서 벗어나게 한다면 도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대답했다.

바나 소장은 “낙태와 관련된 이같은 의견은 스스로 기독교인이라고 여기는 미국인들이 ‘성경적 진리’에서 보다 광범위하게 일탈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바나 소장은 “미국 내 영적 지형의 재편이 지닌 역설은, 이것이 기독교적 정체성을 유지하려는 이들이 추진하는 ‘후기 기독교 개혁’(post-Christian reformation )을 대변하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불행하게도, 이러한 개혁의 신학(the theology of this reformation)은 성경적 진리보다 미국 문화에 의해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기독교인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34%가 ‘결혼은 한 남자와 한 여자 사이의 연합’으로 정의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40%는 ‘개인의 이익에 도움이 되거나 명예를 보호받는 경우, 거짓말을 도덕적으로 수용 가능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답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