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bible
©Pixabay

코로나19 확산으로 성경공부 애플리케이션 사용자가 10배 증가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2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BSF(Bible Study Fellowship)에서 만든 ‘워드고’(WordGo)는 성경 읽기, 질문, 학습 노트,오디오 교육을 결합한 2주 및 6주 길이의 성경 공부 코스를 제공하는 무료 애플리케이션이다.

워드고 앱의 사용자는 올해 1월과 7월 사이에 1천% 증가했으며 사용자의 4분의 3이 여성이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사이먼 레녹스 워드고 이사는 “이 애플리케이션은 성경 읽기의 지속 가능한 일상 리듬을 만드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팬데믹으로 인해 사회적 상호 작용이 대면적 만남에서 벗어나면서 교회의 공동체적 측면을 성장시킬 좋은 시기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워드고’는 사용자와 교회 공동체가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영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매일 성경 공부의 리듬을 만들어 코로나19로 인한 폐쇄 기간 동안 함께 성경 공부를 하는 훌륭한 방법이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미국성서공회(ABS)가 발표한 ‘성경의 현 위치’(State of the Bible)라는 제목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 봉쇄 기간 동안 성경 참여가 감소했다고 보고하면서 이는 많은 기독교인들이 공식적인 교회 예배 환경 밖에서 성경을 읽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시사한다라고 밝혔다.

지난 2019년 미국 성인의 3분의 1이상(35%)이 현실적으로 대규모 교회 예배나 미사 외에는 성경을 읽지 않는다고 대답했지만 2020년 6월까지 그 비율은 31%로 떨어졌다.

매일 성경을 읽는 미국인의 비율도 올해 중반까지 10 분의 1(9%) 아래로 떨어졌으며, 이는 ‘성경의 현 위치’에 관한 첫번째 보고서가 발표된 이후 10년 동안 가장 낮은 수치라고 한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ABS의 존 플레이크(John Farquhur Plake) 박사는 “이 연구는 교회가 사람들의 복지와 성경 참여에 도움이 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생각을 뒷받침한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