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천 에이드
로힝야 난민들이 살고 있는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 캠프에서 크리스천 에이드 스태프가 생필품을 나눠주고 있다. ©크리스천 에이드

한 구호단체의 연구에 따르면 팬데믹으로 인해 많은 청년들이 글로벌 정체성에 대한 감각이 높아졌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크리스천에이드(Christian Aid)가 사반타 콤레스에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 18세에서 34세 사이의 청년 가운데 3분의 1(39%)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생하기 전보다 더 글로벌 커뮤니티의 일부라고 느꼈다”고 답했다. 55세 이상의 응답자(21%)보다 청년들은 훨씬 더 이같이 느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지역 사회에서 공동체 정신이 증가했다”고 대답한 비율은 18세에서 34세 사이의 응답자는 39%가 그렇다고 대답했으며, 55세에서 64세의 응답자는 49%, 65세 이상의 응답자는 53%가 긍정적으로 대답했다.

크리스천 에이드의 커뮤니티 기금 모금 및 공공 참여 책임자인 맥도날드는 “많은 영국인들이 전 세계적인 공동체에 대한 유대감이 높아지면서 자국을 넘어 해외에도 도움의 손길을 넓히고 있다”면서 “코로나19는 우리를 물리적으로 분리되도록 만들었지만 연결과 커뮤니티는 올해 큰 주제였다”고 말했다.

이어 “후원자들이 빈곤 계층과 연결되어 있다는 유대감을 느끼고 그들 가운데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 행동하기 때문”이라며 “이곳 영국의 이웃들은 온라인이든 아니든 함께 모일 때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 우리의 파트너 조직을 통해 후원자들이 글로벌 이웃에게 다가가고 있다”고 전했다.

크리스천 에이드는 가능한 한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에서 후원자들이 전 세계적으로 함께 모이도록 장려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맥도날드는 “후원자들은 코로나19가 우리보다 훨씬 덜 탄력적인 세계 일부 지역의 삶을 파괴하고 있다는 사실을 이해하고 충격을 받았다”면서 “여전히 여기서 바이러스를 다루고 있지만 이 질병은 안전망이 없고 좋은 의료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주민들에게 얼마나 끔찍한 영향을 미치는지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