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빛내리교회
달라스 빛내리교회는 지난 11일 드라이브인 워십으로 코로나 극복 위한 전교인 기도회를 가졌다. ©달라스 빛내리교회
달라스 빛내리교회(담임 정찬수 목사)는 지난 11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교인 기도회"를 개최했다. 기도회에 참석한 교인들은 본당에서 모임을 가질 수 없었지만 라이브 인 워십(Drive-in Worship)으로 차량 안에서 뜨겁게 찬양하고 기도했다.

이날 "내가 평생에 기도하리로다"는 제목으로 설교한 정찬수 목사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기도를 들으심을 신뢰하며, 하나님께 우리의 사랑을 고백드리며, 일평생 기도하기에 힘쓰자"고 도전했다.

설교 후에 이어진 기도회에서는 ▷나라와 민족 ▷다음 세대 ▷전도와 선교 ▷교회와 예배 ▷환우를 위해 함께 기도했다.

기도회를 준비한 이도희 목사는 "나태해질 수 있는 신앙을 회복하고 나라와 민족, 각 가정과 개인을 위한 기도가 필요함을 깨달아 기도회를 준비하게 됐다"며 "120여 대의 차량 이 함께 모여 기도한 은혜롭고 감동적인 밤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목사는 "특히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난 6개월간 한 번도 교회를 방문하지 못한 노년층과 주일학교 어린이들이 많이 참석한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오랫동안 교회에 오지 못하던 성도들이 기뻐했고 은혜와 감동이 넘치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