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웰비 켄터베리 대주교
저스틴 웰비 켄터베리 대주교.

저스틴 웰비 영국 성공회 캔터베리 대주교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국가적이고 중앙집중적 대응이 좀 더 지역화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고 17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그는 최근 텔레그래프에 런던 주교와 공동 논평을 내고 “정부가 중앙 집중식 (코로나) 대응을 계속 주장 할 경우 방역 대책이 방해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야 하는 ‘뉴노멀’(new normal)은 중앙 집권화(centralisation)에 대한 우리의 중독에 도전하고 오래된 원칙으로 돌아가야만 지속 가능하게 만든다. 중앙에서 해야 하는 일만 정부가 수행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대주교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영국 교회 자체 지침의 대부분이 중앙에서 발표됐으며 교회가 더 많은 결정을 중앙으로 끌어들이려는 유혹에 면역이 되지 않았다”고 인정하며 “전염병에 대한 대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장 대응이라고 판명 됐기 때문에 이것은 ‘저항해야 할 유혹’”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 사회, 의회, 교회는 가장 중요한 전달 역할을 해왔다”면서 “(전체적인) 지도와 방향은 중앙 당국에서 나올 수 있지만, 직접적으로 지역 사회에서 (방역대책을) 실행, 조직, 대응하는 지역 구조가 여러 면에서 전염병 대응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켄터베리 대주교는 “폐쇄 조치가 완화됨에 따라 지역 사회가 제공하는 것을 새롭게 인식 할 기회가 생겼다”면서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지역 식당에 가거나 이발을 할 수 있는 자유를 축하했다. 신앙인에게는 예배와 기도를 위해 다시 모일 수 있는 기회는 큰 축복이었다. 지역성(Locality)은 중요하다. 그것은 가정, 지역사회, 안정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