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스탠리 목사
찰스 스탠리 목사. ©애틀란타 제일침례교회

미국 애틀랜타 제일침례교회(First Baptist Church)를 50년간 섬겨온 찰스 스탠리(Charles Stanley) 목사가 최근 온라인 주일예배에서 담임목사직을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1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찰스 스탠리 목사는 “이달초, 담임목사직을 물러날 때가 왔다고 생각해 이사회에 알렸다”면서 “멋진 추억들을 많이 갖고 있다. 하지만 여러분들의 목회자로서 이 자리를 사랑한만큼 끝이 올 것을 알고 있었다. 이번 결정을 서두르지 않았다고 말하는 것은 분명히 절제된 표현일 것”이라고 말했다.

1969년부터 제일침례교회 담임을 맡아온 스탠리 목사는 이후 ‘인 터치 미니스트리’(In Touch Ministries)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 터치 미니스트리는 전 세계의 수많은 사람들을 예수 그리스도와의 깊은 교제로 이끌고 지역 교회를 강하게 하자는 목표로 스탠리 목사가 1992년 설립한 단체다.

제일침례교회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뿐 아니라 전 세계 수백만 목회자들의 목회자였던 이 하나님의 사람에게 큰 은혜를 입었다”고 전했다.

찰스 스탠리 목사를 뒤이어 제일침례교회 후임을 맡게 될 앤서니 조지(Anthony George) 박사는 “목사님이 이겨내야 했던 모든 시련과 그동안 싸워 온 모든 싸움을 통해 강하고 선한 용기를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목사님은 당당하면서 동시에 전능하신 하나님을 의지하며 기도하는 마음으로 사셨다. 목사님이 하나님 앞에 순종하는 그릇이었기 때문에, 목사님을 통해 복음이 이 지구를 덮었다. 진실로 하나님께서 목사님이 가는 곳마다 함께 하셨다”고 언급했다.

스탠리 목사는 이같은 메시지에 화답하며 “너무 감사하다. 앤서니 박사의 리더십, 하나님과 교인들을 향한 사랑에 감사하다”면서 “제일침례교회앞에 좋은 날들이 많이 있을 것을 의심치 않는다. 가장 위대한 날들이 펼쳐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목사’라고 불리는 찰스 스탠리 목사는 리치몬드 대학에서 문학사 학위를, 사우스웨스턴 침례교 신학대학원에서 신학 학사 학위를 취득하고, 루터 라이스 신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남침례교 총회장을 두 번 역임했다. 저서로 ‘나를 향한 하나님의 인생 계획’(Living the Extraordinary Life), ‘내 능력의 근원(The Source of My Stregnth), ‘하나님의 임재로 가는 길’(Pathways to His presence) 등이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