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된 기도의 영원한 벽
영국에 세워지는 거대 랜드마크 '응답된 기도의 영원한 벽' 조감도.

기도 응답을 기념하는 거대 랜드마크가 영국에 세워진다고 13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응답된 기도의 영원한 벽’(Eternal Wall of Answered Prayer)이라는 이름의 이 건축물은 세로길이가 169피트(약 51미터)이다. 뉴캐슬 지역에 세워진 건축물인 북쪽의 천사(Angel of the North)보다 크다.

이 건물은 백만 개의 벽돌로 지어진 거대한 아치의 형태를 구현되며 각각의 벽돌은 하나님께서 응답하신 기도를 상징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오는 2022년 가을에 개장할 예정인 이 건물에는 방문자 센터, 카페, 서점, 24시간 열려있는 예배당이 포함된다.

이 기념비 건축으로 20개의 정규직 일자리가 창출되고 연간 30만 명의 방문객을 유치할 것으로 예상되며 지역 경제에 930만 파운드(약 141억 2천만원)를 수익을 낼 것으로 기대된다. 건축 계획 허가를 받은 후 내년 봄에 공사가 시작될 예정이다.

이 기념비 건축 계획은 레스터 시티 축구 클럽의 목회자인 리차드 갬블 목사의 아이디어였다고 한다.
그는 “‘응답된 기도의 영원한 벽’은 공동체에 관한 것이며 영국에 희망을 제시할 것”이라며 “아이디어를 처음 생각한 후 16년이 지났다. 마침내 공식적인 동의를 받았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매우 특별한 랜드마크를 건설하고 있다. 영국 국민이 미래 세대를 위한 희망의 유산을 남길 수 있는 놀라운 기회”라며 “하나님께서 영국의 역사를 통해 개인을 위해 응답하신 모든 기도를 축하하고 기억하고 싶다. 기도 응답은 방문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 우리의 소망은 방문자들로 하여금 진지하게 생각하게 하는 공공예술을 만들고 재창조를 위한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소망은 방문자들이 하나님께서 어떻게 삶의 폭풍 속에서 평화를 가져다 주실 수 있는지 목도하고 기도의 능력과 관련성을 성찰하도록 격려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념물의 디자인을 결정한 앤디 스트리트 웨스트 미들랜드 시장은 “‘응답된 기도의 영원한 벽’이 마침내 건축 계획 허가를 받고 작업이 진행될 수 있어 기쁘다”면서 “매우 야심차고 놀라운 프로젝트이며 미들랜드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다. 이 곳은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의 장소가 될 것이며 영국의 기독교 유산을 기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