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총무 이홍정 목사
NCCK 총무 이홍정 목사 ©기독일보 DB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인 이홍정 목사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위기 기간인 10월 4일까지 한국교회는 비대면 예배를 드리겠다. 대신 자영·중소상공에 대한 규제 완화해서 민생경제 살려주세요’ 이것이 국민이 원하는 교회의 모습이 아닐까”라고 했다.

이 목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정부가 14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 2.5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반응으로 보인다. 정부는 그러나 교회에 대한 ‘비대면 예배’ 원칙은 따로 해제하지 않았다.

이 목사의 이 게시물에는 “저희 교회는 10월 4일까지 비대면 예배를 드리기로 했습니다” “NCC(K)가 긴급실행위원회나 교단장회의를 열어 공식제안을 하시면 어떨까요” 등의 댓글이 달렸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선 정부가 교회에 대한 비대면 예배 원칙을 너무 오래 유지하는 것 아니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