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bt
©Unsplash/Rui Magalhães

대부분의 미국 복음주의자들은 성 정체성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견해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최근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리고니어 미니스트리가 발표한 ‘2020 신학동향’(State of Theology 2020)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복음주의자 5명 중 1명(22%)만이 성 정체성은 선택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응답했다.

복음주의자 중 3분의 2 이상(67%)에 해당하는 응답자는 “‘젠더 유동성’(gender fluidity) 개념에 강하게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와 함께 격년에 걸쳐 실시하는 이 설문조사에는 630명의 복음주의자들을 포함해 미국 성인 3천2명이 참여했다.

복음주의적 신념에 대한 조사 결과, 절반에 못 미치는 응답자(42%)가 “하나님은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을 포함한 모든 종교의 예배를 받아들이신다”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의 복음주의자들(84%)은 “사람이 하나님에 의해 의롭다고 여김 받을 수 있는 것은 오직 예수님을 믿는 길 뿐”이라고 응답했다. 절반 미만(46%)의 응답자는 “사람의 본성이 선하다”는 진술에 동의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응답자 가운데 4분의 3(78%) 이상이 “기독교인이 정치적 문제에 대해 발언해야 한다”고 믿었으며 대부분의 응답자는 “기독교와 과학 사이에 갈등이 없다”고 생각했다. 응답자 가운데 17%만이 “현대 과학이 성경을 반증한다”는 진술에 동의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54%)은 “종교적 신념은 개인적인 의견의 문제이며 객관적 진리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는 진술에 동의했다.

리고니어 미니스트리 크리스 라르손(Chris Larson) 대표는 “성경의 가르침과 하나님이 누구인지에 대한 광범위한 혼란을 발견했다”면서 “많은 미국인들이 상대주의로 이동했다. 슬프게도 교회가 삼위 일체 하나님, 성경, 죄, 구원에 대해 명확하고 담대히 선포해야 할 때 많은 복음주의자들은 하나님의 말씀보다 세태에 더 많은 영향을 받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