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되면서 독감(인플루엔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동시 유행을 뜻하는 '더블 팬데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독감과 코로나19 환자가 뒤섞일 경우 방역 체계에 혼란이 올 수 있는 만큼, 올해는 반드시 독감 예방주사를 맞을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무료 독감 예방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18세 어린이와 청소년, 임신부, 만 62세 이상 고령층이다. 올해부터 중·고생인 만 13세∼18세(285만 명)와 만 62∼64세(220만 명)도 무료 접종 대상이 되면서 대상자가 1천900만여 명으로 크게 늘었다. 지원 백신도 3종의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기존 3가 백신에서 4종을 예방할 수 있는 4가 백신으로 변경했다.

무료 접종은 2회 접종이 필요한 어린이를 대상으로 8일부터 먼저 시작됐다. 2회 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자 중 독감 예방접종을 생애 처음으로 받거나, 올해 7월 1일 이전까지 1회만 받은 어린이다.

질본 관계자는 "2회 접종 대상자는 2회 모두 접종해야 충분한 예방접종 효과를 볼 수 있다"며 "1회 접종 후 4주 안에 두 번째 접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번만 접종하면 되는 어린이와 청소년은 이달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임신부는 이달 2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가 무료 접종 기간이다. 고령층은 만 75세 이상은 10월 13일부터, 만 70~74세는 10월 20일부터, 만 62~69세는 10월 27일부터 12월 31일까지 무료 접종할 수 있다.

질본은 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는 만큼 11월까지는 접종을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인플루엔자 백신 효과는 6개월가량 지속하기 때문에 너무 빨리 맞는 것보다 10월 말~11월 초에 맞는 게 좋다"며 "그래야 독감이 기승을 부리는 이듬해 2~3월까지 백신 효과를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