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박지훈 교수(왼쪽)와 제1저자로 참여한 석사과정 김슬비 씨
이화여대 박지훈 교수(왼쪽)와 제1저자로 참여한 석사과정 김슬비 씨 ©이화여대
안경, 자동차 유리, 창문 등에 김이 서리는 것을 반영구적으로 방지하는 특수 코팅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이화여대는 과학교육과 화학교육전공 박지훈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이 같은 기술이 최근 국내 특허 출원돼 상용화 연구 진행 중이라고 3일 밝혔다.

박 교수 연구팀은 식물에서 추출한 폴리페놀 물질에 해양생물 유리해면의 견고한 유리막 형성 기작(작동원리)을 접목해 실리카 복합소재 나노코팅 기술을 개발했다.

실리카 복합소재 나노코팅은 유리 표면이 젖어도 물방울을 만들지 않고 엷은 막을 만들어내는 성질인 초친수성(超親水性)을 부여해 뛰어난 김 서림 방지 효과를 나타내며, 고온에 노출되거나 세척제로 닦아내도 온전히 유지된다.

기존에 개발된 김 서림 방지 코팅 기술의 경우 세척 후 쉽게 효과가 사라질 뿐만 아니라 인체에 장시간 노출 시 안전성을 장담할 수 없었다.

박 교수는 "실제로 자동차 사이드미러와 안전고글 등에 적용한 결과 뛰어난 김 서림 방지 효과를 보였다"며 "세척과 오염에도 끄떡없으며 인체에 무해하고 친환경적"이라고 밝혔다.

연구에 제1저자로 참여한 석사과정 김슬비 씨는 "지도교수님께서 연구 과정과 결과 도출에서 자유롭게 제시한 의견을 적극 지지해주셔서 재미있게 연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많은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과학자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가 실린 논문 '실리카 복합소재 나노 필름의 다층 증착을 통한 화학적으로 강력한 김 서림 방지 나노코팅'은 지난 1일 미국 화학회 저널 'ACS 응용물질 및 계면'에 게재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