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피델 짐 카비젤
영화 ‘인피델’ 포스터.

영화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Passion of Christ)의 배우 짐 카비젤(Jim Caviezel)이 중동 지역에서 일어나는 기독교인 박해를 다룬 영화에 출연했다.

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기독교 팟캐스트 ‘에디파이 위드 빌리 할로웰’(Edifi With Billy Hallowell)에 출연한 그는 영화 ‘인피델’(Infidel)을 비롯해 신앙에 대한 견해를 공유했다. 그는 가톨릭 신자로 잘 알려져 있다.

9월 18일 개봉을 앞둔 영화 ‘인피델’은 카이로에서 열린 콘퍼런스 참석 도중 납치된 미국인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사건을 다룬 현대판 중동 스릴러물이다. 이 주인공 남성은 간첩 혐의로 결국 이란 교도소에 수감되고 만다.

짐 카비젤은 “영화 ‘인피델’은 중동 지역 기독교인들의 박해를 다루고 있다. 박해는 세계 여러 나라에 만연된, 여전히 비극적인 맹위를 떨치고 있는 이슈이고, 야만적으로 오늘날에도 여전히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 영화의 목표는, 이 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할 기독교인과 비기독교인들 모두가 긴박성을 갖게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기독교인들이라면 반드시 이 같은 박해 행위에 관심을 갖고 행동을 취해야 한다. 복음서를 읽을 때, 예수님께서 저기 앉으신 채로 ‘참 딱하구나’라고 말씀하시는 모습을 본 적이 없다. 이러한 자세는 복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낙태를 비롯한 다양한 문제에 대한 견해를 언급하기도 했다. 카비젤은 “낙태의 야만성을 살펴보았다...”라며 “예수님이 어떤 분인지 정말 알지 못했어도, 내 안의 무엇인가 내 양심이 ‘이건 부도덕한 행동이다. 잘못된 것이다. 우리가 이 일을 왜 하는 거지?’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난 우연히 기독교인이 된 것이 아니라, 중동의 증거와 역사, 그리고 그곳에서 펼쳐진 모든 것을 살펴보면서 신앙에 이르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