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섭 목사 배광식 목사
남태섭 목사(왼쪽)와 배광식 목사 ©대구서부·대암교회 홈페이지 캡쳐

예장 합동 제105회 총회 주요 임원 후보가 확정됐다. 2파전으로 관심을 모았던 목사 부총회장 후보는 배광식 목사(울산 대암교회) 단독으로 최종 결정됐다.

총회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희 목사, 이하 선관위)는 8월 31일 대전 유성호텔에서 전체회의를 갖고 이 같이 결의했다. 선관위는 배 목사와 함께 부총회장 선거에 입후보 했던 남태섭 목사(대구서부교회)에 대해선, 그가 선거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선관위는 앞서 이미 남 목사를 최종 후보에서 제외시키기로 했지만, 남 목사가 재심을 요청해 이날 다시 결정하게 됐다. 선관위 측 관계자에 따르면 남 목사의 탈락 사유는 2가지다. △그가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배포했다는 것 △그리고 사적 모임에 참석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선거규정에는 노회에서 추천받은 입후보자는 자신과 교회를 알리는 행위를 언론을 통해 할 수 없다고 되어 있다”며 “그런데 그는 언론사 한 곳을 제외한 다른 곳에는 요청받지도 않았는데 보도자료를 배포했다”고 밝혔다.

또 “재심에서도 (이를 뒤집을만한) 결정적 증거가 나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합동 측 선거규정 제6장 제26조 4항은 “모든 입후보자는 선거운동기간 시작일 2개월 전부터 총회 개회 전까지 소속교회와 소속노회 이외의 교회, 노회, 총회산하 기관, 단체 및 각종 연합회 등 모든 예배나 행사에 참석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같은 조 5항은 “노회 추천을 받은 입후보자는 추천을 받은 날로부터 개회 전까지, 그 외의 입후보자는 등록마감일로부터 개회 전까지 모든 언론에 광고 및 인터뷰 등을 통해 본인과 소속 교회를 알리는 행위를 할 수 없다”고 정하고 있다.

이 밖에 제105회 총회 임원선거 후보는 총회장 후보 소강석 목사, 장로 부총회장 후보 양성수 장로, 서기 후보 김한성 목사, 회록서기 후보 정계규 목사, 회계 후보 박석만 장로, 부서기 후보 허은 목사, 부회계 후보 홍석환 장로로 모두 단독이다.

부회록서기 선거에서만 신규식 목사(기호 1번)와 이종철 목사(기호 2번)가 경합할 예정이다. 관심을 모오는 총무 후보로는 김정호 목사(은혜로운교회, 기호 1번)와 고영기 목사(상암월드교회, 기호 1번)가 확정됐다.

이번에 확정된 후보들의 정견발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 후보자들의 정견발표 동영상을 오는 7일부터 총회 홈페이지(www.gapck.org)에 게시하기로 했다.

한편, 합동 측은 오는 9월 21~22일 경기도 용인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에서 ‘세움’이라는 주제로 제105회 정기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