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목사
27일 청와대 간담회에 참석한 김태영 목사 ©뉴시스
지난 27일 교계 지도자 16명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청와대 간담회에서 김태영 목사(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 예장 통합 총회장)의 당시 발언 전문이 공개됐다.

김 목사는 먼저 “대통령님께서 국정에 바쁘신 데도 오늘 기독교 지도자를 초청해 주심에 감사드린다. 코로나와 수재와 태풍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국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교회 예배자 중에서 감염자가 많이 나와서 죄송하다”는 말을 전했다.

그는 “불행하지만 감염병 학자들은 다시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진단한다. 그렇다면 문명사적인 대 전환적 위기의 시대에 이제 정부와 교회가 감염병과 함께 가야 할 뉴노멀(새 일상, 새 기준)의 방향이 제시되는 것이 당연하다”며 “정부가 방역을 앞세워서 교회를 행정명령하고, 또 교회는 정부 방침에 반발하는 것은 국민들께 민망할 뿐”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님과 언론이 기독교의 특수성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개신교의 구조는 피라미드식 구조와 중앙집권적인 상하 구조가 아니다. 연합회나 총회에서 지시하고 공문 한 장이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단체가 아니”라고 했다.

특히 ”정부는 코로나 종식과 경제를 살리는데 목표를 두고 있지만, 교회는 코로나 종식과 예배를 지키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그러던 중 지난 8월 24일 대통령께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그 어떤 종교의 자유도, 집회의 자유나 표현의 자유도 지금의 엄청난 피해 앞에서는 말할 수 없다’고 하셨다. 물론, 3단계 격상을 고민하는 대통령님의 고심과 종교단체들이 보다 더 방역에 협조해 달라는 것에 방점이 있다고 본다. 그러나, 종교가 어떤 이들에게는 취미일지 모르지만, 신앙을 생명같이 여기는 이들에게 ‘종교의 자유’라는 것은 목숨과 바꿀 수 없는 가치”라고 했다.

그러면서 “‘종교행위·종교자유’를 너무 쉽게 공권력으로 제한할 수 있고, 중단을 명령할 수 있다는 뜻으로 들려서 크게 놀랐다”며 “물론 기독교도 코로나 종식을 위해서 당연히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르고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김 목사는 또 “정부 관계자들께서 교회와 사찰, 성당 같은 종교단체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을 하는 것은 조심해야 한다”며 “전 국민의 절반 이상이 종교인이다. 물론 종교단체들의 활동이 집단감염의 위험이 있지만, 그럼에도 지금까지 나라와 민족을 위한 여러 역할은 물론, 실제 국민의 삶을 지탱하는 큰 힘이 되고 있다는 점을 인식하여 존중해 주어야 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