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7일 개신교 지도자들과의 청와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27일 청와대에서 16명의 개신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문재인 대통령이 마무리 발언에서 “소수 교회 때문에 일어난 일인데 모든 교회에 (비대면 예배를) 일률 적용하는 것은 부당하니, 교회를 분별할 수 있도록 교회인증제를 도입하자는 것은, 현실적으로는 참으로 힘든 일”이라고 했다.

이날 간담회 후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대다수 교회는 방역에 열심히 협조하고 있으니 교회를 구분해 주면 좋겠다는 말씀도 충분히 이해가 간다”면서도 이 같이 말했다.

이는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이자 예장 통합 총회장인 김태영 목사가 “정부와 교회가 협의를 통해 방역 인증제도 같은 것을 시행해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는 교회에 대하여는 차별화하여 현장예배가 가능하도록”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예배가 기독교계에 얼마나 중요한지, 거의 핵심이고 생명 같은 것이라는 점을 잘 안다. 그래서 비대면 예배나 다른 방식이 교회와 교인에게 곤혹감을 주는 것, 충분히 이해한다”고 했다.

그러나 “코로나 확진자의 상당수가 교회에서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다. 집단감염에 있어 교회만큼 비중을 차지하는 곳이 없다. 그것이 현실”이라고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종교의 자유 자체, 신앙의 자유 자체, 하나님에 대한 신앙, 예수님에 대한 신앙은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절대적 권리”라며 “그러나 신앙을 표현하는 행위, 예배하는 행위는 최대한 국가가 보호해야 하지만, 불가피한 경우에는 규제할 수 있도록 감염병예방법상 제도화되어 있다. 그런 객관적 상황만큼은 교회 지도자분들께서 인정하셔야 한다”고 했다.

이어 “다만 일방통행식이어서는 안 된다. 정부와 교회 간에 좀 더 긴밀한 협의가 있으면 좋겠다”며 “그런 협의체를 만드는 것은 아주 좋은 방안이다. 기독교만이 아니라 여러 종교들도 함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에 교회 수가 6만여 개라고 한다. 교회마다 예배 방식이 다 다르다. 옥석을 가리지 않고 일률적으로 조치 내리는 부분에 대한 안타까움은 이해하지만, 그 부분은 받아들여 달라”며 “다만 위기상황을 벗어나 안정화가 되면 협의체에서 그런 의논들을 구체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비대면 예배 자체가 힘든 영세한 교회에 대해서는 정부가 나서서 도울 수 있는 길이 있다”면서 “영상 제작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을 것이다. 이 문제도 계속 협의해 나가면서 합리적인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한편, 강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가 끝난 뒤 문 대통령은 교회 지도자들에게 자신이 21대 국회 개원연설에서 착용했던 넥타이와 똑같은 제품을 선물로 전달했다.
강 대변인은 “넥타이는 이번 간담회를 위해 사전에 특별히 제작됐다”며 “코로나로 인한 국가 위기를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극복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