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개신교계 지도자 16명이 청와대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27일 청와대 간담회에 참석한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예장 합동 부총회장)가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소감과 함께 참석자들이 주요 발언 내용을 전했다.

소 목사는 “오늘 청와대를 다녀왔다. 저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모두발언에 어떤 말씀을 하실까, 토씨까지 거의 메모를 했다”며 “저는 처음 부분에 대통령께서 기독교가 대한민국 발전에 지대한 역할을 했다는 말씀에 아주 기분이 상기되었다”고 했다.

그는 “특별히 근대화 과정에서 교육과 언어, 독립운동에 큰 역할을 하였고 해방 후에도 주도적으로 사회복지 역할을 하는데 정말 기독교의 한국교회의 공이 크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깊이 감사드린다고 하셨다”며 “그리고 수해복구에도 한국교회가 앞장서서 방문을 했고 성금까지 기탁해 준 것도 감사하다고 하셨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방역에도 대다수의 교회가 앞장서준 것에 대해서 정말 감사하고 비대면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 것이 정말 쉽지 않을 텐데 협조해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는 말씀도 하셨다”며 “또한 예배가 교회의 생명이라는 것도 잘 아는데 국민 보건이라는 과제를 교회가 성실히 앞장서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하셨다”고 했다.

소 목사는 “그리고 나서 특정 교회에 대한 언급을 하셨다. 당연히 대통령으로서는 그런 부분을 말씀할 수 있다. 사과도 안 할 뿐만 아니라 동선도 공개하지 않고 적반하장으로 몰상식한 행동을 한다는 말씀을 분명히 하였다”며 “그런데 언론은 왜 뒷부분만 쓰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기독교가 우리 민족의 발전에 지대한 공을 세웠으며 코로나19사태 때에도 방역에 앞장을 서 준 것에 대해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균형 있게 써 주었으면 좋을 텐데 너무 아쉽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의 모두발언에 이어 김태영 한교총 대표회장님이 정말 꼿꼿한 자세로 하실 말씀을 다 하셨다. 김태영 총회장님의 발언을 크게 두 가지로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며 “하나는 방역인증제였다. 이것은 제가 한국교회에서 최초로 주장했던 선별행정권을 이야기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게 좋은 것은 우리 교회 뿐만 아니라 모든 상업시설도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 곳은 방역인증제를 주는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다른 상업시설이나 다른 교회도 그 모범을 따라갈 수밖에 없다. 이것은 맨 먼저 제가 주장한 것이지만, 김태영 대표회장님이 말씀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소 목사는 “또 하나는 정부와 교회의 협의체를 구성하는 것”이라며 “중앙에서는 한교총과 중대본이 협의체를 맺고, 지자체는 지역교회 협의회와 협의체를 맺는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한 검토를 하라고 대통령께서 비서실장과 문화부장관 그리고 시민사회수석에게 즉석에서 잘 이행하도록 지시를 하셨다”고 했다.

그는 “저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큰 소득이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이 부분을 또 비판한 의견도 있더라. 협의체를 구성하는 그 자체가 정부로 하여금 교회를 통제하는 모티브가 된다는 것”이라며 “듣고 보니 그 비판에도 일리는 있었다. 그러나 전염병 위기 때문에 그렇지 다른 때에 이런 협의체를 구성할 필요가 있겠나”라고 했다.

또 그는 “다른 목사님들께서도 정말 좋은 말씀을 많이 하셨다. 특별히 저희 교단(예장 합동) 김종준 총회장님께서는 교회를 일괄적으로 제재하면 안 된다고 하셨다”며 “확진자가 나온 교회를 제재하고 모범적으로 잘 방역을 지키는 교회는 방역을 더 잘 지키며 예배를 잘 드려야하지 않겠느냐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숫자도 일괄적으로 하지 말고 예배당 평수나 좌석 인원수에 따라 서로 협의를 거쳐 예배를 드리도록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씀을 하셨다”며 “그리고 정부가 비대면 예배를 드리라고 제재하는 것은 70% 이상이 비대면 예배를 드릴 수 없는 상황인데 예배를 드리지 말라는 말과 같다고 하셨다”고 했다.

소 목사는 “그러자 대통령께서는 김종준 총회장님의 말씀에 충분히 동의를 하시면서, 코로나가 조기에 종식되면 좋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정부가 영세 교회에 온라인 예배를 드릴 수 있는 기자제와 여러 가지 지원을 하겠다고 대답을 해 주셨다”고 했다.

이어 “이영훈 목사님께서는 평양심장병원과 남북관계에 대해서 말씀하셨다”며 “다 훌륭하신 말씀을 하셨고 저는 이 모든 것을 다 동의하면서, 한국교회가 생명과도 같은 예배를 지켜야 하는 것과 국민보건에 앞장서야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느라 이중고 삼중고의 고통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아주시면 좋겠다고 말씀 드렸다”고 했다.

그는 “그리고 특별히 지난 주 현장예배를 강행하는 교회나 목회자가 반정부적이고 반사회적인 동기에서가 아니라 순수한 신앙양심과 종교의 자유를 지키려고 하는 동기에서였다는 것을 알아주시기를 말씀드렸다”며 “그들은 방역을 성실히 하였으며 그런 교회에서 절대로 확진자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고 했다.

특히 그는 “기독교를 향한 대통령의 언어를 지적했다”며 “위중한 코로나시기에 충분히 이해는 할 수 있지만 그러나 종교의 근본적인 자유를 훼손하거나 폄훼하는 듯한 언어를 사용하시면 기독교인들 뿐만 아니라 종교인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말이다. 그러므로 좀 더 따뜻한 언어로 교회를 아울렀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기채 목사님께서는 차별금지법을 말씀하시기도 했다”며 “저는 한 주만 지나가면 3~400명 대의 확진세가 꺾여 지리라고 본다. 이럴 때 교회의 정신적, 영적 방역이 더 중요한 때라고 본다. 코로나가 제법 오래갈지라도 이런 상승세는 반드시 꺾여 지고 지나가기를 기도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