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한남대

한남대학교 축구부(감독 박규선)가 제56회 추계대학축구연맹전에서 4강전(준결승)에 진출했다.

한남대 축구부는 지난 23일 강원도 태백시에서 열린 이 대회 8강전에서 광운대를 승부차기 끝에 꺾었다.

한남대는 전반전에서 광운대에 2대 3으로 밀렸으나 후반전에서 3대 2로 뒤집으며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한남대는 6대 5로 역전승 드라마를 연출했다.

준결승전은 연세대를 상대로 25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박규선 감독은 “최선을 다해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며 “학교 구성원들의 힘찬 응원에 더욱 힘을 내서 준결승에서도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지난 2000년 창단된 한남대 축구부는 2003년 험멜코리아배 우승, 2011년 U리그 중부리그 우승, 2012년 전국체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축구 명문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