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철 목사
박완철 목사. ©유튜브 영상 캡쳐

남서울은혜교회 박완철 목사가 21일 교회 홈페이지에 최근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목회서신을 발표했다.

박 목사는 “역대 최장의 장마가 온 나라를 괴롭히더니 장마가 끝나자 기다렸다는 듯 이번엔 다시 코로나19 비상이 걸렸다”며 “연일 수백 명씩 확진자가 급증하여 재 확산의 속도가 심상치 않은 상황이다. 정부와 국민 모두가 힘을 합쳐 코로나사태가 점점 잦아들어 희망을 갖게 되었는데 다시 이전으로 돌아간 듯하다”고 했다.

이어 “전에는 대구와 경북이라는 특정지역에 국한되었지만 이번 확산은 전국적인데다 방역을 위한 추적도 쉽지 않아 실제론 더 심각하고 어려운 형편”이라며 “참으로 올 한해 모든 사람들이 고통스럽고 쉽지 않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벌써 6개월 이상 코로나 비상시국에 맞추어 대부분 사람들이 일상을 바꾸고 방역을 우선으로 생활 해오고 있다. 그럼에도 조금의 방심과 실수가 원치 않는 커다란 피해를 만들어내는 현실”이라며 “더욱이 최근 코로나 환자의 급증이 ‘교회발’이라는 소식을 연일 들으면서 성도님들의 안타까움과 마음의 부담이 적지 않으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또 “교회의 본질이 예배요 모임이라는 것을 믿는 사람이라면 잘 알고 있다. 오랫동안 교회 공동체가 제대로 모이지 못하고 예배하지 못해서 생긴 영적인 갈급함이 우리에게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결과를 놓고 보면 현재 교회로 인한 확진자수의 급증 역시 변명할 수 없는 사실이다”며 “사람들을 이롭게 하고 나라와 국민을 위해야 하는 교회가 감염의 근원지처럼 되어버렸다. 빛과 소금 대신 사람들의 따가운 비난과 시선을 면할 수 없게 되었다. 일부 교회에서 일어난 일이라 해도 결국 한국교회 전체가 함께 반성하고 깊이 생각할 문제”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온 이유가 있을 것이다. 또 교회가 이렇게 된 이유가 있을 것이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이 모든 것을 허락하신 이유가 반드시 있다. 물론 그 이유를 각자 다르게 해석할 수도 있다”며 “하지만 분명한 것은 지금 이 시점에서 믿는 사람들이 남의 탓을 해서는 결코 안 된다는 것이다. 적어도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사상초유의 이 비상사태를 바라보는 하나님 편에서의 시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전염병은 아무리 방역을 잘하고 애를 써도 완벽하게 막아내기는 어렵다. 꺼진 불씨가 다시 살아나는 것처럼 어디선가는 또 다시 감염이 재발하기 마련이다. 물론 최선을 다해 끝까지 방역에 힘을 써야한다”며 “그러나 우리에게 더 큰 문제는 이런 상황에서도 교회에 진정한 자기반성과 회개가 없을 때이다. 지금은 겸손히 하나님 앞에서 마음을 낮추고 깊이 자신을 돌아볼 때”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 상황을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님께서 주관하신다고 믿는다면 반드시 그래야 한다. 만일 이런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백성들이 이 고난의 원인을 다른데서 찾거나 남을 탓하는 비난으로만 일관한다면 하나님이 주고자 하시는 진정한 교훈을 얻기는 어렵다”며 “이미 벌어진 일은 어쩔 수 없다. 반성할 것을 반성하고 고칠 것을 고치면 된다. 교훈을 얻고 하나님의 뜻을 바로 살피며 전진하면 화가 오히려 복이 될 수 있다. 진정 안타까워해야 할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많은 고통과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정작 아무 것도 배우지 못하는 것이다. 모쪼록 초점을 하나님과 말씀에 맞추고 기도로 깨어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 “오랜만에 다시 현장예배로 전환하고 매주 얼굴도 보고 대면하여 예배를 함께 드리게 된 감동이 아직 생생하다. 그런데 다시 비대면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게 되었다. 아쉽지만 저희 교회는 정부와 방역당국의 수고에 최대한 부응하고자 한다”며 “함께 노력하여 가급적 속히 코로나 상황을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고자 한다. 동시에 코로나 상황 극복만이 아니라 이런 고난을 통해 우리 각자가 자신을 돌아보고 이 시대에 하나님께서 주신 교회의 역할을 바로 깨닫게 되기를 소원한다. 그래서 남서울은혜교회 전체가 앞으로 빛과 소금의 역할을 이전보다 더 잘 감당하도록 바꿀 것을 바꾸는 기회로 삼기를 원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후에도 저와 모든 목회자와 교직원들은 정상업무를 계속하겠고 온라인과 비대면 방식으로 성도님들의 필요를 채우는데 최선을 다해 주력하겠다”며 “모쪼록 낙심 대신에 기도하고 세상소식보다 하나님 말씀을 더 가까이 하면서 어려운 시간을 함께 이겨나가야 한다. 성도님들 한 분 한 분 건강에, 가족들 모두에게 하나님의 한량없는 은총과 강건케 하심이 함께 하시길 기도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