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 목사
김동호 목사 ©기독일보 DB
김동호 목사가 11일 ‘마이웨이’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에 대해 제기되고 있는 여러 의혹에 대한 입장을 재차 밝혔다.

김 목사는 “나를 주사파라고 하는 사람, 북한 지령을 받고 활동하는 간첩이라는 사람, 심지어 마귀라는 사람도 있다”며 “어제 오늘 일은 아니다. 동성애에 관해서, 차별금지법에 대해서도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대개 상대하지 않는다. 상대하다 보면 끝이 없게 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일년 넘게 날기새(그의 유튜브 채널인 ‘날마다 기막힌 새벽’의 줄임말-편집자 주)를 듣고 은혜를 받았다는 어떤 분이 이제서야 내가 사회주의자라는 이야기를 들으신 모양”이라며 “나에게 사실이냐고 물어왔다. 사실이라면 떠날거라고… 그러면서 ‘참 목자는 어디있나?’ 탄식하는 글을 올린걸 보니 거의 확신하는 모양”이라고 했다.

김 목사는 “일년이나, 그것도 은혜를 받았다면서, 그래서 하나님께 더 가까워졌고 나를 존경했다는데 단 한 번의 뉴스로 그 모든 신뢰가 다 무너진 모양”이라며 “말씀보다 뉴스가 더 쎄다”고 안타까워 했다.

그러면서 “사회주의자는 사회주의를 말할 것이고, 복음주의자는 복음을 말할 것”이라며 “말하지 않고 있다면 구별하기 어려울 수 있지만 거의 하루도 쉬지 않고 날마다 글 써서 올리고 날마다 설교 방송 올려 놓고 있는데 그 글과 설교를 듣고 보면 그 말을 하고 글을 쓰는 사람이 누구인지 어떤 사람인지 구별이 되지 않을까? 그걸 꼭 물어봐야 아는 걸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몇 년을 이야기해도 모르는 사람에게 한 번 기다 아니다 말해준다고 해명이 될까? 70년을 살았는데도 입으로 말로 자신을 해명해야만 한다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며 “그냥 신경쓰지 않고 묵묵히 내 길을 가련다”라고 했다.

한편, 김 목사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동성애를 지지하지 않고 주체사상도 주장하지 않는다고 밝혔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