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세운교회
실외 친교실에서 한국과 미국 위해 기도하는 주님세운교회 성도들 ©기독일보
주님세운교회(담임 박성규 목사)가 "전교인 구국 일천번제예배"를 선포하고 코로나와 동성애로 몸살을 앓고 있는 미국과 한국을 위해 기도한다.

지난달 20일 새벽부터 전교인 기도를 시작한 교회는 미국과 한국이 코로나로부터 자유케 되고, 경제가 회복과 더불어 모든 교회의 예배, 교육, 선교 활동이 활성화 되도록 기도하고 있다.

특별히 한국을 위해서는 국회에 상정된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부결 돼, 가정과 교회, 나라가 거룩하게 지켜지도록 기도하고 있다.

박성규 목사는 "모든 교인이 위기 가운데 있는 미국과 고국, 대한민국을 위해 마음을 모아 기도하고 있다"며 "기도하면 하나님의 손이 역사하시고 기적이 일어난다. 하루속히 코로나 바이러스 펜데믹이 사라지고, 예수 그리스도의 진리가 밝히 드러나는 거룩한 나라로 바로 서길 소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특별기도회는 모든 성도들이 참석할 수 있도록 현장과 온라인 참여를 병행하고 있으며, 대형스크린과 음향장비가 설치된 실외 친교실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