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을 어둡게 하고 혈액을 묻힌 곳에 루미놀 용액을 분무하세요. 파란색으로 빛나죠? 그 곳이 혈흔입니다. 과학수사 현장에서 혈흔을 이런 방식으로 찾는답니다.”

이준재 교수
컨벤션호텔경영학과 이준재 교수가 온라인 실시간으로 칵테일 만들기 체험을 지도하고 있다. ©한남대

한남대학교가 지역의 중·고생을 대상으로 실시간 온라인 전공체험을 실시하며 새로운 시도에 나섰다.

한남대는 5일 충남 논산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HNU fun-fun한 진로진학 박람회’를 진행했다. 전공체험을 희망하는 고등학생들은 특강을 듣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해보며 전공에 대해 탐구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강과 체험은 모두 실시간 온라인을 통해 이뤄졌다. 이들 전공 체험을 지도하는 교수들은 한남대학교에서, 학생들은 논산고등학교 교실에서 실시간 화상회의 플랫폼 ‘Zoom’을 통해 연결됐으며, 체험 키트를 나눠주고 학생들이 직접 체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교수들은 온라인 실시간 프로그램을 이용해 전공체험 내용을 설명하고, 학생들은 체험에 참여하며 궁금한 부분, 의문점 등을 실시간으로 질문하면 온라인을 통해 지도·설명해 주는 방식이다.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논산고 1학년 이재훈 학생은 “코로나19로 모든 체험들이 온라인 시청에만 그쳤지만 직접 키트를 나눠주고 이를 통해 체험해볼 수 있어서 매우 유익하고 흥미로웠다”며 “관심있었던 중국경제학과 전공에 대해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한남대 은웅 입학홍보처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대면 전공체험이 어려워짐에 따라 실시간 온라인과 키트를 활용한 체험을 처음으로 시도하게 됐다”며 “현장에서 학생들의 호응도가 높아 더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공체험에 참여한 학과는 9개 학과다. 미술교육과는 ‘나만의 원목인형 피규어 만들기’ 체험을, 건축공학전공은 ‘건물 구조 이해하는 종이로 구조물 만들기’, 무역학과는 ‘해외시장조사 및 무역관련 모형만들기’, 경찰학 전공(지문찾기 체험, 루미놀 반응실험), 컨벤션호텔경영학과(칵테일 만들기), 의류학전공(바느질로 미니 파우치 만들기), 아동복지학과(파우치 꾸미기), 상담심리학과(심리검사 및 상담)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남대
논산고 학생이 건축공학전공 종이로 건물 구조물 만들기 온라인 체험실습에 참여하고 있다. ©한남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