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A.Life SNS
미국 내 거대 SNS 플랫폼들이 기독교인과 보수주의자들의 포스트를 검열한다는 의심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새로운 기독교적 SNS 플랫폼인 USA.Life가 이목을 끌고 있다. ©USA.Life

거대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미국 기독교인들 및 보수주의자들을 검열한다고 의심되는 사례가 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SNS 대안 플랫폼인 ‘USA.Life’가 주목받고 있다고 2일(현지시간) 크리스천 포스트가 소개했다.

2019년 초, 목회자 겸 실리콘밸리 기술 전문가인 스티븐 앤드류(Steven Andrew)는 USA.Life를 개발해 ‘기독교, 보수, 자유를 검열하는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대한 해답’으로서 플랫폼을 홍보하고 있다.

지난해, 앤드류는 새 플랫폼에 대해 “페이스북이 내 계정에서만 월 500만 명을 차단했다”며 “수정헌법 제1조가 보장하는 권리인 언론의 자유가 방해받지 않는 소셜 네트워크를 제공하기 위해 USA.Life을 시작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플랫폼은 페이스북과 같은 친숙한 방식으로 사용자가 메시지를 보내고, 그룹에 가입하며, 다른 사용자들과 친구를 맺는 방식이다. 또 ‘좋아요’와 같은 기능으로 앞에 십자가가 있는 ‘아멘’ 버튼으로 디자인해 두었다.

또한 그는 구글의 대체 검색엔진으로 ‘1776 Free’를 개발해 “구글이나 기타 플랫폼 등이 기독교인, 보수인, 애국적 발언, 가족의 가치, 자유를 검열하는 것에 대한 해답”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미 의회는 하원 법사위원회 반독점 온라인 청문회를 열어 아마존,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 미국의 4대 IT 기업 CEO들을 출석시켰다. 의원들은 이날 각 회사들의 검열 문제에 대해 질의하자 CEO들은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우리는 표현의 자유를 가장 옹호하는 기업 중 하나로 차별화 해왔다”며 “우리는 진실의 중재자가 되고 싶지 않다. 그건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아니라, 우리가 있게 될 나쁜 입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는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 계정을 일시 제한한 사례 등이 있고, 페이스북은 기독교인, 낙태반대 단체들을 비롯한 여러 사용자들에 대한 검열 의심으로 인해 비판받고 있다.

CP는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이 기독교 단체의 게시물-그리스도를 따르기 전, 자신을 성소수자(LGBT)라 여겼던 이들의 사연-이 검열당한 소식을 지난 주 보도했다. 최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동성애나 양성애자를 이성애자로 전환하도록 치료하는 ‘전환요법(conversion therapy)’을 장려한 것에 대해 ‘커뮤니티 기준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게시물을 일체 차단했으며 애플은 관련 앱 자체를 삭제했다.

미국 기독교인들과 보수주의자들이 대체 소셜 미디어 사이트를 폭넓게 수용하기 시작하면서, 미 의원들은 소셜 미디어 서비스 등 기존의 IT 온라인 업체들을 규제하고 검열에 대한 책임을 묻도록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6월 19일 미국 공화당 조시 홀리 연방 상원의원은 ‘인터넷 검열법에 대한 지원 중단’이란 새 법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에 따르면 정치적 중립적 입장을 지켜야 할 소셜미디어 업체들이 진실하게 행동하지 않거나 검열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통신품위법 230조에 보장된 면책특권을 박탈 당한다.

면책 특권은 온라인 사업자들이 제3자가 올린 유해물 또는 명예훼손의 게시물로 인해 법적 책임을 지지 않도록 보장하는 것을 말한다. 이 조항은 1996년 제정되어 미국의 인터넷 사업이 확장되는데는 큰 역할을 했으나 거대 소셜 미디어 기업들이 어떠한 견제나 제재도 받지 않는 수단으로도 사용되어 왔다.

USA.Life에는 미국 내 10만 명이 넘는 사용자들과 교회, 기업체들이 가입해 있으며 2020년 말까지 10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외에도, 대안 SNS앱인 ‘Parler’는 지금까지 현재까지 270만 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