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발의된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남가주를 중심으로 미주 한인교회와 기독교 단체들도 제정 반대에 한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프랑스, 영국, 캐나다 그리고 미국 등 유럽과 북미에서는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유사한 법으로 교회와 가정, 학교는 물론 전 사회가 심각한 문제에 직면했다"며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의도와 달리 동성애 보호법 혹은, 동성애 반대자 처벌법으로 악용될 수 있음을 우려한다"고 강조했다.

자마(JAMA) 대표이며 청교도 400주년 기념 사업회 준비위원장인 강순영 목사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반성경적, 반민주적, 반인권적 법"이라며 "심각한 문제에 직면한 한국 교계가 한 목소리로 반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에는 미주기독교총연합회(회장 민승기 목사), 미주성시화운동본부(공동대표회장 송정명목사, 진유철 목사), 청교도400주년기념사업회(대표회장 한기홍 목사), 자마(대표 강순영 목사) 등이 공동으로 나서고 있다.

이들은 한국교회와 성도들에게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유해성을 알리고, 미주 지역 4천여 교회와 150만 성도들에게도 한국 교회와 성도들을 위해 기도할 때임을 호소할 계획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