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성결교회 박노훈 목사가 월드비전 제5대 이사장에 취임했다.

26일 신촌성결교회에서 열린 간소한 ‘이사장 이·취임패 전달식’에서 박 신임 이사장은 “월드비전은 세상에 허락하신 하나님의 빛이다. 코로나로 인해 모두가 어렵지만 이 속에 하나님의 사명이 있을 줄 안다”며 “오직 절망으로 가득 찼던 6.25 중에도 빛을 밝히신 하나님의 역사가 또 한 번 코로나로 시름하는 우리 중에 임할 수 있도록 기도하는 모든 분들과 새 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목사의 이사장 임기는 이미 지난 1월 시작됐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그 동안 취임식을 갖지 못했다. 이에 대해 월드비전은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주일예배 때 간소하게나마 취임식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이마저도 박노훈 목사가 간곡하게 거절 의사를 밝혔다”며 “코로나 19로 전 세계가 힘들어하는 때에 굳이 형식적인 것에 매달리보다 그냥 쿨하게 취임식을 건너뛰기로 한 것이다. 결국 월드비전 임직원만 참석한 가운데 이날 이사장 이·취임패를 전달하는 것으로 취임식을 대신했다”고 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박노훈 목사를 포함해, 제4대 이사장 이철신 목사(영락교회 원로), 명예이사 이정익 목사(신촌교회 원로)와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을 비롯한 주요 임직원이 함께했다.

직전 이사장 이철신 목사는 “자신의 수많은 사역 중 월드비전과 함께 한 시간이 가장 보람됐고 기억에 남는다”며 “젊고, 능력 있는 박노훈 목사님이 이제 이사장이 되었으니, 월드비전의 사역이 더욱 힘차게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월드비전은 특히 “기독교 정신에서 출발한 월드비전 이사장은 영락교회와 신촌교회에서 두 번씩 이사장을 맡게 됐다”며 “영락교회 한경직 목사에 이어 신촌교회 정진경 목사가 이사장 배턴을 받았는데 이번에도 이철신 목사에 이어 박노훈 목사가 이사장직을 잇게 되었다”고 했다.

역대 월드비전 이사장은 故 한경직 목사, 故 정진경 목사, 김선도 목사, 이철신 목사가 맡았다. 박 신임 이사장은 역대 가장 젊은 이사장이다.

박노훈 목사는 연세대학교 신과대학과 서울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예일대학교 신학석사, 밴더빌트대학교 문학석사와 철학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연세대학교(연합신학대학원) 교수를 거처 2016년 신촌교회 담임목사로 취임했다.

한편, 이날 신촌교회 주일예배는 특별히 양호승 회장 등 월드비전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철신 목사가 ‘복의 순환’이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전했다.

이 목사는 “6.25 전쟁의 처참한 포화 속에 주님의 마음을 공감한 사람들이 함께 만든 단체가 바로 월드비전”이라고 소개하며 “이름도 모르고, 한 번도 만난 적 없지만, 오직 긍휼의 마음으로 월드비전에 함께하는 분들이 무려 50만 명이 된다. 그 분들이 바로 복의 근원이다. 주님의 기적은 바로 그 곳에서 시작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노훈 목사님이 이사장을 맡으셨지만, 결국 신촌교회가 그 리더십을 발휘해 월드비전을 이끌어야 한다”며 “월드비전은 세상으로 향하는 교회의 문이다”고 덧붙였다.

취임패 전달
이철신 목사가 취임패를 박노훈 목사에게 전달하고 있다. ©신촌교회
신촌교회 박노훈 목사
신촌교회 박노훈 목사 ©신촌교회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