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대와 용인시정신보건복지센터와 협약식
강남대와 용인시정신보건복지센터와 협약식 사진 ©강남대

강남대학교(총장 윤신일)은 용인시정신보건복지센터·(부설)용인시자살예방센터장과 지난 16일 학생 및 교직원의 정신건강 및 자살예방·생명사랑 문화 조성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김은하 강남대 마음나눔센터장과 황태영 용인시정신보건복지센터·(부설)용인시자살예방센터장 등 양 기관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하여 정신건강 및 자살 고위험군 발견 시, 의뢰·연계에 따른 상담 및 사례관리, 생명존중교육 및 선별검사, 홍보지원 등의 업무를 협력하기로 했다.

강남대학교 김은하 마음나눔센터장은 “강남대학교 마음나눔센터가 우리대학의 재학생과 교직원뿐만 아니라 용인시 관내 초·중·고교 학생들과 지역사회 주민들의 위기 상담까지 역할을 확대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 라고 말했다.

이어 용인시정신보건복지센터·(부설)용인시자살예방센터 황태영 센터장은 “이번 협약에 따라 지역사회 위기 상담 지원체계 협력으로 위기 학생에 대한 안전망과 건강한 대학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연결망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마음나눔센터는 용인시정신건강복지센터·(부설)용인시자살예방센터와의 협력을 통하여 지역주민의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개입과 인식개선을 위해 다양한 사업으로 용인시의 정신건강 및 자살예방과 생명사랑문화 만들기를 위해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