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야아트센터 3주년
광야아트센터가 지난 7월 17일로 3주년을 맞이했다. ©광야아트센터

<요한계시록>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 <루카스> 등 완성도 높은 뮤지컬로 복음의 메시지를 선명하게 드러내는 ‘복음 뮤지컬’을 통해 문화예술 선교 사역을 펼쳐가고 있는 광야아트센터가 지난 7월 17일로 3주년을 맞이했다.

광야아트센터는 국내 체류 중인 해외 선교사와 미자립 교회 사역자들을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요한계시록>에 초대하는 등 뜻깊은 이벤트로 3주년을 기념했다.

광야아트센터는 2017년 7월 17일, 대학로에 기독 뮤지컬 전용관 ‘작은극장 광야’로 본격적인 복음 뮤지컬 사역을 시작한 광야는 1년만인 2018년 7월 17일, ‘복음이면 충분하다’는 마음을 가진 이들이 모인 복음 뮤지컬 전문 ‘극단 광야’를 창단하면서 더 완성도 높은 작품들을 선보여왔다.

작년 10월에는 청담동으로 공연장을 이전, 복합문화공간 ‘광야아트센터’로 새롭게 출발하며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요한계시록> 같은 복음 뮤지컬뿐만 아니라 <송정미 콘서트 Christmas in Love> 등 CCM 콘서트, 기독 콘텐츠 창작자들과 함께한 등을 열며 문화예술 사역을 더 폭넓게 확장해 왔다.

특히 코로나19라는 갑작스러운 사태를 맞이한 올해 들어서도 위축되지 않고 광야의 대표적인 복음 뮤지컬 <요한계시록> 공연을 이어가는 한편, 한국찬양사역자연합회(회장 송정미), 김동호 목사의 CMP집회와 연합하여 피해가 컸던 대구` 경북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온라인 워십-광야에서 내 백성을 위로하라>를 개최하기도 했다. 또한, 직접 한국 교회를 찾아 복음 뮤지컬로 교회와 함께 예배하는 <광야아트센터와 함께 하는 문화선교주일> 사역을 새로 시작하고, 김관영 창작 프로듀서가 직접 뮤지컬 장면 등을 해설하는 <뮤지컬 <요한계시록>과 함께 요한계시록 더 깊이 읽기>를 온라인 콘텐츠로 공개하는 등 다양한 방식의 문화예술 선교를 펼치고 있다.

3주년을 맞은 광야아트센터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오프라인 행사 없이, 국내 체류 중인 해외 선교사와 미자립 교회 사역자들을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요한계시록>에 관람 초대하는 이벤트로 3살 생일을 뜻깊게 기념했다. 도미니카 공화국, 필리핀, 네팔, 이집트, 중국, 태국 등 세계 각지에서 선교 활동을 하다가 코로나19 사태로 잠시 귀국하거나 추방당해 국내에 체류 중인 선교사들, 코로나19 사태로 교인 없는 예배를 드리고 있는 미자립 교회 목회자들 등이 광야아트센터의 초대를 받아 뮤지컬 <요한계시록>을 관람했다.

또한, 복음 뮤지컬을 중심으로 한 문화예술 선교 사역을 보다 안정적으로 지속해 나가고, 다음 세대를 위한 더 다양한 문화예술 사역을 계획하기 위해 3년 만에 처음으로 정기 후원을 요청, 문화예술 선교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이들이 다수 광야아트센터의 정기 후원자로 나서기도 했다.

광야아트센터
©광야아트센터

무엇보다 3주년을 맞이한 17일 당일, 광야아트센터의 공식 SNS로 많은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졌다. “문화사역이 이렇게 귀하고 대단한지 이번에 절실히 깨달아 매일 광야를 위해 기도합니다”, “3년이란 시간이 흘렀군요. 이 짧은 시간에 광야를 통해 받은 은혜가 넘칩니다”, “광야 3주년 축하 드려요. 항상 새롭고 다양한 컨텐츠로 문화 사역에 힘쓰는 모습이 너무나 아름다워요!”, “광야가 대학로에 있던 때부터 애정했습니다”, “<루카스>를 보며 하나님께서 주신 생명에 대해 감사했었던 시간이 생각나네요”, “3주년 30주년 300주년 쭉쭉 주님이 함께 하시는 광야아트센터가 되길”

다양한 사람들이 3년 동안 광야의 복음 뮤지컬을 관람했던 기억을 나누며 광야의 3주년을 축하하고, 광야의 문화예술 선교 사역이 계속 이어지길 바라는 메시지를 보내왔다. 광야아트센터는 이러한 격려와 응원에 큰 감사의 뜻을 밝히며 복음 뮤지컬을 중심으로 한 문화예술 선교 사역을 더 다양한 방식으로, 더욱 활발하게 이어갈 뜻을 밝혔다.

한편, 3주년을 맞은 광야아트센터에서는 성경 요한계시록에 관한 가장 쉽고 재미있는 뮤지컬 안내서 <요한계시록>을 7월 25일까지 공연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