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4일, 인도 오디샤주 말캉기리 지구에 사는 켄두쿠다 마을의 16세 기독교인 소년 사마루 마드카미. 그는 인도 힌두과격주의자들에 의해 돌에 맞아 죽었다고 한국순교자의소리는 전했다.
지난달 4일, 인도 오디샤주 말캉기리 지구에 사는 켄두쿠다 마을의 16세 기독교인 소년 사마루 마드카미. 그는 인도 힌두과격주의자들에 의해 돌에 맞아 죽었다고 한국순교자의소리는 전했다. ©한국순교자의소리

지난달 4일, 인도 오디샤(Odisha)주 말캉기리(Malkangiri) 지구 켄두쿠다(Kendukuda) 마을에 거주하는 16세 소년 사마루 마드카미(Samaru Madkami)가 돌에 맞아 살해됐다고 한국 순교자의 소리(공동대표 에릭·현숙폴리 목사, 이하 한국 VOM)가 전했다. 한국 VOM은 "이 소년이 예수님을 믿는 신앙 때문에 과격한 힌두교 민족주의자들에게 살해됐다"고 덧붙였다.

한국 VOM에 따르면, 사마루는 매우 가난한 가정에서 자란 십 대 소년으로,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여의고 홀아버지에게 보살핌을 받고 있었다. 3년 전, 마을 전체에서 사마루의 가정을 포함한 세 가정만 기독교로 개종했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사마루는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었지만, 목사님이 없을 때는 교회 예배를 인도했다. 그러자 과격한 힌두교 민족주의자들이 사마루가 예배를 인도하지 못하게 하려고 했다"며 "지난 6월 4일 오후 9시, 아버지가 집에 돌아오기 전에 사마루는 다른 가족과 자고 있었는데, 급진적인 힌두교 민족주의자들이 들이닥쳐 사마루를 붙잡았다. 그리고 그들은 밤 11시에 예배에 참석했다는 이유만으로 다른 기독교인 두 명도 함께 붙잡았다"고 했다.

이어 "힌두교 극단주의자들은 그들을 근처 야산으로 데려갔다. 다른 기독교인 두 명은 힌두교 극단주의자들보다 나이도 많고 힘도 더 세서 도망쳤지만, 사마루는 몸부림을 치다가 땅바닥에 쓰러졌다"며 "힌두교 극단주의자들은 시신을 토막 내고 산비탈을 따라 그의 시신 일부를 흙으로 덮은 채 도주했다"고 전했다.

현재 한국 VOM은 핍박받는 인도의 기독교인 가족을 돕기 위한 최선의 방법을 세계 여러 나라에서 동역하는 순교자의 소리 단체들과 함께 모색하고 있다고 한다. 현숙 폴리 대표는 "안타깝게도, 과격한 힌두교 민족주의가 인도 전역에 퍼지면서 사마루처럼 기독교 신앙 때문에 핍박받고 심지어 순교하는 기독교인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그래서 한국 VOM은 '순교자 가족 기금'과 '수감자 가족 기금'을 통해 인도의 기독교인 수감자와 순교자 가족을 지원하기 위한 특별 헌금을 모금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는 이번 7월에 '순교자 가족 기금'과 '수감자 가족 기금'에 들어오는 헌금은 인도의 기독교인을 위해 사용된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