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장로교단 한인교회 총회장 최병호 목사
미국장로교단 한인교회 총회장 최병호 목사 ©미주 기독일보
미국 내 코로나 바이러스가 재확산 되고 있는 가운데 NCKPC 총회장 최병호 목사가 최근 회원들에 보낸 서신을 통해 목회자와 평신도들이 SNS를 통해 새로운 목회 패러다임을 함께 만들어 갈 것을 제시했다.

최 목사는 이번 서신에서 “전 세계적인 코로나 전염병은 우리의 평범한 생활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고 있다”면서 “새로운 시대가 이미 열렸고 새로운 삶의 패러다임이 만들어지고 있다. 지금까지 해오던 전통적인 교회, 학교, 직장, 비즈니스, 사회생활은 새로운 패러다임에 적응을 해야만 한다”고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변화를 촉구했다.

이에 최 목사는 PCUSA 내 한인교회들의 방향에 대해 “한미노회, KPC, NCKPC를 중심으로 새로운 한인교회와 목회의 패러다임을 만들어 나가자”면서 “지역에서 노회와 KPC를 중심으로 목회자와 평신도들이 SNS 네트워크를 만들어서 시공간을 초월하여 다양한 목회의 노하우와 아이디어를 서로 공유하며 창조적인 목회 패러다임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제시했다.

이어 최 목사는 “그리하여 코로나 이후의 새로운 세상을 선도해가는 한인교회와 목회사역이 되도록 하자”면서 “내년 희년 총회에 NCKPC의 새로운 교회와 목회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목사는 “예수님은 우리에게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해답을 주셨습니다. 헌 부대에 새 포도주를 넣으면 새 포도주가 발효하며 팽창할 때 헌 부대는 터지게 된다”면서 “코로나 이후의 교회와 목회는 이전에 해오던 전통적인 헌 부대에 새로운 세상과 새로운 사람들을 담을 수가 없다. 이 시대적인 도전 앞에서 코로나 이후의 세상과 사람들을 담을 수 있는 새로운 목회 패러다임을 만들어 나가자”고 권면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