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이상원교수부당해임대책회의
총신대이상원교수부당해임대책회의와 반기독교세력대응연대 관계자들이 14일 예장 합동 총회회관에서 이상원 교수 해임 사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노형구 기자
총신대이상원교수부당해임대책회의와 반기독교세력대응연대가 14일 서울 대치동 예장 합동 총회회관에서 ‘총신대학교 정상화와 이재서 총장 자진사퇴를 위한 권고문’을 발표했다.

당초 이날 총회회관에서 교단 내 반기독교세력대응위원회(반기위)가 총신대 이재서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상원 교수 해임 사태’에 대해 논의하는 연석회의를 갖기로 했었다. 그러나 이 총장이 불참을 통보하면서 해당 회의는 취소됐다.

그러면서 회의가 열릴 경우 이를 참관하기로 했던 두 단체가 대신 권고문을 발표한 것. 두 단체는 권고문에서 “이재서 총장께서도 (이상원 교수의 수업 중 발언이) 성희롱이 아니라고 판단하신다면 총장의 직을 걸고 해임의결서에 서명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만약 성희롱이라고 한다면 동성애를 비판한 강의를 성희롱이라고 판단하신 것이므로 사실상 동성애를 찬성하는 입장이거나 이에 동조한 결과”라며 “총신대 관선이사회의 이상원 교수님의 해임의결서에는 ‘성인지(젠더 감수성, Gender Sensitivity)’의 관점에서 성희롱으로 판단한다고 적시되어 있다. 그런 바 이 ‘성인지’라는 단어는 젠더주의, 즉 동성애 인권화의 관점이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자회견에서 이재서 총장님은 동성애에 반대한다고 공언했지만 실제는 젠더주의, 즉 동성애의 관점에서 이상원 교수님의 해임을 의결하거나 결과적으로 이에 동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성경적 성교육을 성희롱이라고 매도당하는 교육현장에서 도대체 교권은 어디에 있고 학문의 자유는 어디에 있는가. 이상원 교수 부당해임 사태는 동성애 차별금지법이 국회를 통과하는 순간 한국교회와 총신대 앞에 발생하게 되는 바로 그 상황이 아닌가”라고 했다.

이들은 “이재서 총장은 위의 사태를 직시하셔서 스스로 사퇴를 하심으로 총회가 이사회를 구성해서 관선이사회의 부당한 개입을 종식하고 이상원 교수님의 부당해임을 해결하도록 권면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