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고에 인공지능(AI), 스마트팩토리, 스마트금융, 스마트팜 등 신산업 학과가 만들어진다.

교육부는 직업계고 101곳이 153개 학과를 개편한다고 12일 밝혔다.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일반고 직업교육과정이 지원 대상이다.

최근 인공지능, 스마트팩토리 등 신산업이 출현하고 유망산업에 대한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기존의 직무내용도 변화하고 있다. 이에 학생, 학부모의 교육수요도 다양화·세분화되고 있어 교육부는 직업계고 학과 개편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선정 결과 전기·전자 분야(29개), 기계 분야(28개)의 학과 개편이 가장 많았고, 디자인·문화콘텐츠 분야(19개)와 경영금융 분야(19개)의 개편이 뒤를 이었다. 특히 인공지능소프트웨어, 정보보호, 스마트팩토리 등 기존 학과가 다양한 신산업 관련 학과로 개편된다.

실제로 인천전자마이스터고는 기존 전자제어과와 전자회로과를 인공지능전자과로 개편했다. 대구서부공업고는 전자기계과와 전자과를 스마트팩토리과로 바꾼다. 소방안전 분야, 반려동물 분야 등 유망산업분야로의 학과 개편도 이뤄진다.

교육부는 신산업 관련 학과 개편으로 신산업 분야 기초기술인재 육성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선정된 학교는 각 시도교육청의 학과 개편 승인 절차를 거쳐 2022학년도부터 신입생을 모집한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학과 개편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필요한 예산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의 신기술, 신산업 투자와 연계한 학과 개편을 지원해 미래 먹거리 분야의 기초 기술 인재 육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