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교역자인 주연종 목사가 “(정세균) 국무총리의 교회 내 소모임을 하지 말라고 하는 금지지시를 거부한다. 저에게 주어진 저항권으로 거부한다. 만약에 이런 제가 문제가 있으면 체포해 가시고 벌금을 부과하려면 하시라. 저는 국무총리의 지시를 따르지 않겠다”고 했다.

주 목사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정부가 교회에 대해 정규예배 외 모임·행사를 비롯한 단체 식사를 금지하고, 상시 마스크 착용 등의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 한 것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밝히며 이 같이 말했다.

주 목사는 “정세균 국무총리는 교회 내 소모임, 구역예배나 성경공부, 기도모임, 다락방 또는 청년부·대학부 학생들의 수련회, 이런 것들이 무슨 동창회 모임 또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서 모이는 그런 모임으로 오해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교회 내 소모임 특별히 기도회나 다락방이나 또는 구역예배, 또 성경공부 이런 모임들은 우리 그리스도인에게는 생명의 통로와도 같은 것”이라며 “이것이 막히면 영적으로 우리는 굉장히 힘들어 하는, 그런 살아 있는 그리스도인의 젖줄과도 같은 영적인 양식을 공급받는 통로다. 이것을 다 중지하라, 다른 형태의 모든 소모임은 그대로 놔두고 교회만 하지 마라, 여기에 대해서 많은 언론들도 그렇게 좋은 평가를 하고 있지 않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도대체 왜 이럴까. 이미 객관적인 통계를 보더라도 교회 내 감염자 수는 거의 미미하다”며 ”일부 있다라고 하는 건 우리가 교회 내에서 볼 때에는 정통 기독교에서 이단으로 규정했거나 또는 관리 밖에 있는 교회들이 일부 포함되었고 대부분의 교회들은 막대한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아주 보수적으로 정부가 제시한 방역지침, 그 이상을 지키면서 잘 관리해 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 결정의 배경을 크게 두 가지로 추측했다. 주 목사는 “첫째는 국무총리가 적어도 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은 절대로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리면 안 된다, 기독교와 교회 그리고 교인들을 너무나 사랑하기 때문에 국무총리의 권한을 사용해서 코로나로부터 그리스도인들을 지키기 위해서 내린 애정의 표현이다, 이런 해석도 있는 것 같다”며 “그런데 그게 사실이라 할지라도 그럼 안 된다. 국무총리는 기독교인만 사랑하고 기독교인만 코로나에 안 걸리도록 한다, 그건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카페에 모이는 사람도 보호해야 하고 술집에 모이는 분들도 보호해야 한다”며 “교회만을 위해서 특별히 그리스도인들은 코로나에 걸리지 않도록 보호하겠다는 건 국무총리로서 공무원으로서 할 수 있는 그런 태도가 아니니까 우리는 그걸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했다.

또 “두 번째 견해는 ‘아, 교회를 국무총리가 특별히 핍박하는 것 아닌가’ 이런 견해도 있는 것 같다. 저는 그것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국무총리는 모든 종교를 똑같이 대하고 공평하고 공정하고 누구에게나 적용될만한 그런 잣대로 행정행위를 해야지 교회와 그리스도인들만 특별히 모임을 갖지 말라, 이렇게 지시하는 것은 어불성설이고 공정하지도 않고 공평무사한 공직자의 업무수행 태도도 아니라고 많은 사람들이 평가하고 있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