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지성회 국회의원이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강제배정’ 되었다”고 밝혔다.

지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통일과 북한인권 개선하라고 국회의원으로 당선시켜 주셨는데”라며 이 같이 적었다.

이어 “자유를 찾아 목숨 걸고 두만강을 건넜건만 세습독재정권의 그늘을 여기서도 경험하니 만감이 교차한다”며 “‘독단정치’에 결연히 맞서겠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