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폴리 목사 순교자의 소리
순교자의 소리 에릭 폴리 목사(오른쪽)가 성경을 담은 풍선을 북한으로 날려보내기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 ©순교자의 소리

경기도가 4개 대북전단 살포 단체를 사기·자금유용 등의 혐의로 지난 22일 밤 경기도북부지방경찰청과 서울특별시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3일 밝혔다.

4개 단체는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 순교자의 소리(대표 폴리현숙), 큰샘(대표 박정오),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대표 이민복)이다.

경기도는 이날 수사의뢰서를 통해 “이들 단체가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북한인권 활동으로 위장해 비용을 후원받고 있지만 실제로는 상대를 모욕할 뿐 단체의 돈벌이로 활용한다는 의혹이 언론 등으로부터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이는 형법상 사람을 속여 재물을 교부 받거나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한 것으로 사기죄에 해당할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안보를 해치는 불온자금 유입이 의심되며 후원금의 용처가 불분명해 횡령과 유용 등이 의심되는 등 수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경기도는 또 같은 날 통일부와 서울시에도 자유북한운동연합, 순교자의 소리, 큰샘등 3개 단체에 대해 법인설립허가 취소와 수사의뢰, 고발 등을 요청했다.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은 사단법인이 아닌 비등록 단체여서 법인 취소 의뢰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에 대해 한국 순교자의 소리(VOM) 측은 “24일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 입장을 성명을 통해 발표할 것”이라며 “이 기자회견에서 한국 VOM의 2019년 재무제표 및 회계감사 보고서를 공개할 것이다. 한국 VOM은 2017년부터 한국재정투명성협의회로부터 외부감사를 받아 1호로 인증회원이 되었고, 한국 기독교계에서 이 인증을 받은 단체와 교회는 한국 VOM이 유일하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23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오히려 이 기회를 통해 기독교 단체가 얼마나 재정에 대해 투명하게 하는지 보여주고 싶다”며 ”이번 일을 통해 하나님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 돌아보고 그 길을 찾으려 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