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총, 제12회 한국장로교의 날 기념예배 통해 희망의 빛을 전하기로
제12회 한국장로교의날 기념예배 준비위원회의가 열린 모습. ©한장총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이하 한장총)가 제12회 ‘한국장로교의 날 기념예배’를 내달 2일 오전 11시 서울 영락교회(담임 김운성 목사)에서 개최한다. 한장총은 지난 2009년 칼빈 탄생 500주년을 기념한 제1회 ‘장로교의 날’ 이후 매년 이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다만 이번은 코로나19가 끝나지 않아 한장총 회원교단 임원들을 중심으로 25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할 예정이다.

대회장인 김수읍 목사는 “이번 ‘장로교의 날’ 행사는 코로나19 관계로 대형집회와 여러 행사가 아닌 ‘기념예배’만 하지만 한국교회와 대한민국 국민에게 희망의 빛을 전하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되어야 한다”며 “특히 6.25 한국전쟁 70주년에 즈음해 기념예배가 드려지게 되는데 6.25 70주년의 의미와 나가야 할 길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회 준비위원장인 변창배 목사는 “‘이번 ‘한국장로교의 날 기념예배’는 ‘빛이 있으라’는 주제로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국장로교 지도자들이 연합하여 예배하는 것이 매우 의미가 있으며 이번 행사로 한국장로교회가 더욱 연합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기념예배에는 김종준 목사(본회 상임회장, 예장 합동 총회장)의 인도로 진행되며 황형식 목사(예장 대신 총회장)의 기도, 김희신 목사 성경봉독(예장 피어선 총회장), 채광명 목사(예장 개혁 총회장), 유재봉 목사(예장 한영 총회장), 강창훈 목사(한장총 부흥사회 회장)의 합심기도 인도, 이승희 목사(예장 합동 직전총회장)의 창세기 1장 3절 본문 ‘빛이있으라’는 제목의 설교 순서로 진행된다.

제2부에는 비전선언식으로 준비위원장 변창배 목사의 사회로 김운성 목사(영락교회)의 비전 메시지, 그리고 육순종 목사(기장 총회장)가 비전선언 및 실천 강령을 낭독할 예정이다.

또 서울장신대학교, 백석대학교 학생들이 찬양 및 축가를 하게 되며, 탈북민 성악가 김훈이 특별찬양을 하게 된다. 또한 ‘2020 자랑스런 장로교인 상’ 시상식은 목회부문 고만호 목사(여수은파교회), 교육부문 정성구 박사(전 총신대학교 총장), 선교부문 김재용 선교사(고신, 필리핀선교사) 그리고 복지부문에 김양원 목사(신망애복지재단)이 선정되어 상패와 소정의 상금을 받게 된다.

이번 행사에는 코로나 방역지침을 엄격 준수하여 회원교단 및 내빈 중 초청자에 한하여 참석할 수 있으며 당일 기침 및 발열 확인 후 입장이 되며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 채 진행하는 것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