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F 김갈렙 목사
UBF 김갈렙 목사 ©황지현 기자

“제자들이 나가 두루 전파할 새 주께서 함께 역사하사 그 따르는 표적으로 말씀을 확실히 증언하시니라”(막 16:20)

복음의 수용력이 떨어진 시대이다. ‘과연 하나님의 사역이 가능한가?’ 하는 의구심이 들 때가 있다. 답은 ‘가능하다’ 이다. 주님이 함께하사 그 따르는 표적으로 우리가 전하는 복음의 말씀을 확실하게 증언하여 주시기 때문이다. 섬기던 캠퍼스 사역이 어렵게만 느껴지던 때가 있었다. 섬기던 대학을 유수한 기업이 인수하고 재단이 되면서 모든 면에서 학교 수준이 상승되었다. 학생들도 이전보다 수준 높은 학생들이 들어왔다. 캠퍼스 전도하러 갈 때마다 견고한 산성에 올라가는 듯하였다. 부정적인 생각이 많이 들었다. 그 무렵 나는 크리스천 네임으로 ‘갈렙’이라는 이름을 받았다. 나는 캠퍼스를 갈렙의 눈, 믿음의 눈으로 바라보기로 했다.

민수기 13장을 보면, 정탐꾼들이 가나안 땅을 정탐하고 돌아와서 보고했다. “그 땅은 과연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다. 그러나 성읍은 견고하고 심히 크다. 그리고 그곳은 거인 족속이 살고 있다.” 정탐꾼들의 말을 듣자 술렁이기 시작했다. 갈렙이 백성들을 조용하게 하였지만 그들은 이미 부정적인 결론을 내려버렸다. 그리고 그 땅을 ‘죽음의 땅’이라고 단정 지었다. 자신들은 거인들 앞에서 메뚜기 수준이라고 자기들을 아주 왜소하게 말했다. 그들은 밤새도록 통곡하며 차라리 나온 애굽 땅으로 돌아가자고 하였다. 이때 갈렙과 여호수아는 그 땅은 하나님이 기뻐하시고 자신들을 인도하여 들이시면 그들은 두려워할 대상이 아니라 ‘밥’이 될 것이라고 하였다. 거인을 보지 말고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보고 싸우자고 하였다.

갈렙과 여호수아의 믿음은 다윗의 믿음과도 일맥상통한다. 거인 골리앗을 볼 때 골리앗만 보면 상대가 너무 크고 강하다. 그러나 나와 함께 하시는 더 크신 하나님을 보면 적이 오히려 점점 작아 보인다. 내가 메뚜기가 아니라 적이 메뚜기로 보이기 시작한다. 나는 왜 하필 가나안 땅에 거인들이 있는가를 생각해 보았다. 그것은 크신 하나님을 바라보도록 함이었다. 가나안 땅에는 거봉만 있는 것이 아니라 거인이 있다. 이것은 우리로 하여금 큰 믿음을 가진 영적 거인이 되도록 하심이다. 캠퍼스 사역을 통해서 크신 하나님을 바라보고 큰 믿음을 배우도록 하심이다.

그해 하나님은 캠퍼스 사역하는 우리 부부에게 유독 거인 같은 학생들을 보내셨다. 한 학생은 1m 93cm 정도 되는 형제였다. 아버지가 해병대 사령관이라고 하였다. 또 다른 형제는 1m 87cm 정도 되는 형제였다. 그는 사회당 학생위원장이었다. 이 둘이 동아리방에 와서 대화를 하고 성경공부를 하게 되었다. 결국 두 학생 중에 한 학생이 변화되었다. 거구의 캠퍼스 사회당 학생위원장이었다. 그는 성경공부를 해도 전혀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런데 그에게 “구하라 그러면 주실 것이요”(눅 11:9a) 말씀을 가르쳤다. 하나님은 살아계시며 그것은 기도응답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고 가르쳤다. 구체적으로 두 가지 기도제목을 가지고 기도하라고 하였다. 하나는 학점 4.0을 얻는 것이었다. 다른 하나는 가출한 여동생을 찾도록 기도하는 것이었다. 특히 이 학생은 두 번째 기도제목을 가지고 간절히 기도했다.

놀라운 일이 발생했다. 첫째 기도제목이 그대로 응답되었다. 운동권이어서 학점이 부족하여 취업이 어려웠는데 정확히 4.0의 학점을 얻게 되었다. 그리고 두 번째 기도제목은 어떻게 되었는가? 기도한 지 한 달 만에 친구 결혼식을 위해서 지방도시 어디에 가게 되었는데 놀랍게 길거리에서 여동생을 만난 것이다. 엉엉 울면서 감격해 한 그는 여관방으로 돌아와 영적 전율을 느끼면서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라고 고백하였다. 살아계신 하나님을 체험한 것이다. 그는 결혼식도 참석하지 않고 예배를 드리기 위해 서울에 올라와 그날부터 하루도 빠지지 않고 주일예배를 드리는 신자가 되었다.

그 후 유수한 대기업에 취업하게 되었다. 그는 기도의 비밀을 배웠기에 10년 안에 해외에 평신도전문인선교사로 나가도록 기도하기 시작했다. 날마다 퇴근 후 교회에 와서 기도하고 집으로 갔다. 기도한 지 9년이 넘던 시기에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꽤 고액의 기부금(헌금)을 신실하게 내는 그를 보고 임원들은 그를 신뢰하였다. 그래서 회사 재무를 맡겨도 될 인물로 점찍은 것이다. 그리고 대리급인 그를 유럽본부 재무책임자로 발령을 내었다. 그는 지금 유럽에서 평신도 선교사로 사역하고 있다. 매주 각 나라를 방문하며 요셉과 같이 쓰임 받고 있다.

하나님은 우리가 복음을 전파하고 말씀을 가르칠 때 따르는 표적으로 말씀을 확실히 증언하신다. 그래서 불신자가 신자가 되게 하시고 하나님을 섬기는 자가 되게 하신다. 사역에 대해서 염려하는 기독청년들이여, 당신이 말씀을 전할 때 하나님이 함께하신다. 그러니 두려워하지 말고 믿음으로 도전하라. 기독청년, 파이팅~

김갈렙 목사(UBF, 세계선교부장)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