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서울인권사무소가 개설 5주년을 앞두고 지난 16일 ‘유엔 서울인권사무소 5년’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고 지난 17일 미국의소리(VOA)가 보도했다.

서울인권사무소는 이 보고서가 북한 인권 상황을 감시하고 기록한 지난 5년 간의 성과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인권사무소는 지난 5년 간 5천 건이 넘는 북한 인권 침해 상황을 기록했고, 397명의 탈북민을 면담했다고 VOA는 전했다.

유엔은 지난 2014년 2월 발표된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최종 보고서의 권고에 따라 이듬해 6월 23일 서울에 현장사무소를 설치했다.

VOA에 따르면 COI는 당시 보고서에서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 규명을 돕는 조직을 설치하도록 권고한 바 있으며 이후 서울인권사무소는 북한 인권 상황을 감시하고 북한의 인권 기록을 보존하고 유엔이 북한 인권 침해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묻는 일을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서울인권사무소 시나 폴슨 소장은 지난 2016년 워싱턴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서울사무소가 COI 최종 보고서의 권고에 따른 후속 조치를 위해 설립됐지만,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더 넓은 권한이 주어졌다”면서 “서울인권사무소는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감시하고 기록하는 일에서 더 나아가 북한 인권 상황이 계속해서 국제사회의 관심을 끌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VOA는 보도했다.

서울인권사무소는 이번 보고서에서 설립 이후 지난 5년 간 북한 인권 상황과 관련한 정기 보고서 7건을 포함해 총 9건의 유엔 보고서가 발간됐고 같은 기간 북한 관리 8명이 태국 방콕과 스위스 제네바에서 인권 문제와 관련 기구에 대해 훈련을 받은 사실도 공개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