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성요한 교회
백악관 인근 성요한교회 앞에서 성경책을 들고 사진을 찍은 트럼프 대통령. ⓒ백악관

복음주의자 가운데 40%가 트럼프 대통령이 종교적이라고 대답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 D.C. 백악관 인근에 위치한 성요한 성공회 교회에서 성경을 들고 사진을 찍었던 지난 6일과 7일 사이, 폴리티코와 모닝컨설턴트는 1천992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대통령의 영성에 대한 그들의 생각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등록된 유권자의 27%가 “트럼프는 종교적”이라는 진술에 동의했다. 전체 응답자의 10%는 “강하게 동의한다”고 대답했으며, 17%는 “다소 동의한다”고 대답했다. 반면 16%는 “다소 동의하지 않는다”, 41%는 “강하게 동의하지 않는다”, 18%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종교인들과 관련해서는 기독교인의 1/3 이상이 트럼프 대통령은 종교적이라는 데 동의했으며, 기독교인의 절반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스스로 복음주의자라고 밝힌 응답자의 40%는 트럼프 대통령이 종교적이라는 진술에 동의한다고 밝혔으며, 16%는 “강하게 동의한다”, 24%는 “다소 동의한다”고 대답했다. 총 43%의 복음주의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종교적이라는 진술에 동의하지 않았다. 이 중 29%는 강력하게 동의하지 않았다.

모든 기독교인 응답자 가운데 34%가 트럼프 대통령이 종교적이라는 진술에 동의한다고 대답했다. 22%는 다소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기독교인 응답자의 50%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대답했으며 35%는 강하게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비개신교인이거나 가톨릭 배경의 응답자 가운데 23%는 트럼프 대통령이 종교적이라는 데 동의했으나 62%는 동의하지 않았다.

보수적인 응답자들은 트럼프가 종교적이라는 사실에 가장 동의했으며(55%), 동의하지 않은 응답자는 31%였다. 진보적인 응답자들은 9%가 동의했고, 79%는 동의하지 않았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6월 1일 트럼프 대통령이 성요한교회에서 성경을 들고 사진을 찍은 것과 관련해 많은 비판을 받으면서 나왔다.

CP는 트럼프 대통령이 재임 기간 동안 낙태, 종교 자유 정책, 보수적 사법관 지명을 통해 보수적인 기독교인들에게 호소하려는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보도했다.

장로교 배경의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1월 취임식에서 2권의 성경에 손을 얹고 선서했다. 이후 트럼프 행정부는 100명 이상의 복음주의 지도자 부부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다양한 행사와 브리핑을 가졌다. 또 마이애미 대형교회에서 ‘트럼프를 위한 복음주의 연합’을 시작으로 미 전역의 교회를 방문한 바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또 지난해 6월에는 버지니아에 위치한 맥린성경교회(Mclean Bible Church)에서 담임인 데이비드 플랫 목사의 기도를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국내외에서 종교 자유가 보호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검토하고 작성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CP는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