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가 15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 유럽본부에서 속개된다고 최근 자유아시아방송(RFA)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대변인은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3월 13일 오후부터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잠정 중단됐던 제43차 인권이사회의 남은 일정을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권이사회는 지난 3월 11일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를 팬데믹으로 선포한데 따라 43차 인권이사회를 잠정 중단했다.

인권이사회는 오는 18일과 19일 투표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혀 이 기간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임기연장 등이 담긴 북한인권 결의안의 채택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RFA는 전했다.

RFA에 따르면 유엔 인권이사회는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17년 연속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지난해 채택된 결의는 북한에서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침해가 오랜 기간 지속되고 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인권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고 북한의 인권유린에 가장 책임있는 자를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남북대화와 이산가족상봉의 중요성도 강조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