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전단
자유북한운동연합 관계자들이 과거 대북전단을 살포하던 모습 ©뉴시스

북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는 담화를 내놓은 가운데 한국 내 북한인권단체들이 대북 정보 유입 활동은 은밀하게 지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지난 4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이민복 대북풍선단장은 “북한 주민들의 의식을 깨우기 위해서 (대북전단 살포는) 북한 주민들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북한이) 외부 정보를 차단하면 우리는 외부 정보를 북한에 보내야 한다”며 “어떤 사람들은 이미 드라마 같은 것이 북한에 널리 퍼졌다고 하지만 드라마로 북한 주민들의 사상을 바꿀 순 없다”고 전했다.

정광일 노체인 대표는 “북한 내부가 불안한 것이다. 외부 정보가 자꾸 들어가면 북한 내부 결속이 안 된다. 그리고 남북 접경지역의 북측 지역에 전단이 떨어질 경우 젊은 군인들이 이를 볼텐데, 이로 인해 그들에게 나쁜 인식이 심어지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공개적인 대북전단 살포 활동의 경우 북한과 인접해 있는 한국 측 지역 주민들의 불안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북한에 정보를 유입시키는 활동을 보다 더 은밀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RFA는 보도했다.

이민복 단장은 “한국 정부에 부담을 주면서 공개적으로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것은 자제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 주민들의 의식 변화라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지속성이 중요한데 이를 위해서는 은밀하게 대북전단을 살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신삼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이사도 “대북전단 살포의 목적은 북한 주민들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라며 “이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방식, 은밀한 방식이 활용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북전단